화성 화일약품 화재로 20대 근로자 1명 사망·14명 부상

  • 0

30일 오후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진 경기도 화성시의 한 제약회사 공장이 폭격을 맞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진 경기도 화성시의 한 제약회사 공장이 폭격을 맞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화성시의 한 제약회사 공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화성시의 한 제약회사 공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화성시 향납읍 상신리 제약공단(향남제약공단)에 위치한 제약회사인 화일약품에서 30일 큰 불이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5시 20분 현재 1명이 사망하고 14명이 부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2분쯤 화일약품 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이에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64대와 인력 133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2시간 20여분 만인 오후 4시 40분쯤 큰 불을 잡았다.

다만 화학 물질이 화재 현장에 다량 방치돼 있어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릴 전망이다.

30일 오후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진 경기도 화성시의 한 제약회사 공장이 폭격을 맞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진 경기도 화성시의 한 제약회사 공장이 폭격을 맞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제약회사 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제약회사 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이 불로 인해 현재까지 1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사망자는 앞서 연락이 두절됐던 20대의 실종자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4시 12분쯤 불이 난 공장 건물 뒤편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부상자 14명 가운데 4명은 중상, 10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인한 경상을 입었다.

이들 사망자 및 부상자 15명은 모두 화일약품 근로자들이다.

화재 발생 당시 다른 근로자 40여명은 대피했다.

이번에 불이 난 공장은 지상 5층에 지하 1층 규모 건물 8개 동으로 구성됐다. 연면적은 5천600여㎡.

발화 지점은 H동 3층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아세톤 취급 과정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이 발생해 불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