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해임건의안 두고 30일 여야 날선 공방 이어가

  • 0

주호영 "169석 다수 갑질 횡포" vs 박홍근 "윤 대통령, 해임안 수용해야"
與 '김의장 사퇴촉구안' 발의 맞불 vs 野,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1차장, 김은혜 수석도 경질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국회에서 단독 처리한 것과 관련, 여야는 30일 날 선 설전을 벌이며 공방을 이어갔다. 여당은 전날 국회 처리 과정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이 편파적이었다며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발의하며 맞불을 놨고, 민주당은 대통령 사과는 물론 대통령실 인사의 추가 경질까지 추진할 태세다. 국회 안팎에서는 10월 한달 동안 이어질 국정감사가 여야의 쉴 틈 없는 갈등 속에 난항을 거듭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박 장관 해임건의안 문제를 두고 "169석 다수의 갑질 횡포"라며 김진표 국회의장이 중립성을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외교 참사'라고 얘기하는데 실상을 보니 민주당의 억지 자해 참사"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국회 사무처에 제출한 김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에서 "김 의장은 국회 본회의에서 국무위원 해임건의안 상정·표결 과정에서 중립적이고 공정한 의사진행을 할 의무가 있음에도 편파적 진행으로 중립 의무를 어겼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0일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0일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대대적인 여론전에 나섰다. 해임건의안 거부권 행사를 시사한 윤석열 대통령을 압박해 박 장관 해임을 끌어내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경질도 목표로 삼고 있다.

이재명 대표는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윤 대통령을 향해 "지금 들어도 바이든 맞지 않으냐. 욕 했지 않느냐. 적절하지 않은 말 했잖느냐"고 직격했다. 또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가지고 있다.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도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비판한 것은 처음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대국민 사과도, 외교라인 쇄신도 없이 그냥 뭉개고 간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발언에 문제가 있다는 응답이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많은 만큼 민주당은 박 장관 '유임'에 따른 윤 대통령 부담을 증폭하는 전략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윤 대통령의 해외순방 중 불거진 각종 논란과 관련한 진상을 검증하기 위한 '윤석열 정권 외교 참사 거짓말 대책위'를 꾸리고 첫 회의를 열었다. 대책위에는 국회 운영위·산업통상자원위·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소속 의원들이 참여했다. 순방 과정에서 대통령실 대처에 문제는 없었는지,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MBC를 향한 여권의 공세가 적절한지 등을 따지겠다는 것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