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실 이전 비용 최소 1조794억원…靑으로 돌아가라"

  • 0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 제4차 회의에서 한병도 단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 제4차 회의에서 한병도 단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실 용산 이전에 드는 비용이 최소 1조794억8700만원이라고 추산하면서 청와대 복귀를 촉구했다.

이는 합동참모본부 이전 비용까지 모두 합친 금액으로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이 밝힌 496억원의 21배가 넘는다.

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은 30일 국회에서 4차 회의를 열고 대통령실 최소 이전 비용 추산 규모와 향후 진상 규명 목표인 4대 의혹, 20대 과제 등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운영위원회, 국방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등 7개 국회 상임위별로 현재까지의 비용 및 향후 소요 예정 비용 등을 합산해 비용 추산치를 도출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이미 발표한 이전 비용 496억원 외에 ▷예비비 및 예산 이용·전용한 금액이 368억5천100만원 ▷내년도 예산안 1천539억1천900만원 ▷2024년도 예산안 411억1천700만원 등이 포함됐다.

또 합참 이전에 최소 2천980억원, 대통령실 용산 이전에 따른 미군 잔류기지 대체부지 확보와 시설 건립에 3천억원, 대통령실 경호·방호 강화를 위한 부대 설치와 시설 구축에 2천억원 등을 고려하면 총 비용은 1조원이 넘는다는 게 민주당 측 주장이다.

진상규명단장인 한병도 의원은 "정부는 국민에게 경제가 어려우니 허리띠를 졸라매 달라하면서 무리한 대통령실 이전으로 막대한 예산을 숨겨뒀다"며 "윤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과하고, 혈세 낭비를 막기 위해 청와대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이밖에도 진상규명단은 대통령실 관련 4대 의혹으로 ▷대통령실 이전 및 청와대 개방 ▷관저 부지 선정 및 특혜 수주 ▷대통령실 직원 사적 채용 ▷기타 업무 수행 능력 등을 제시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