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청사 부지 매각 철회하라" 달서구민 700명 대구시청 앞 시위

  • 0

시청사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 두류정수장 부지 매각 반대…집회 후 도보행진
대구시의원, 달서구의원도 "매각 안건 의회 승인 안 할 것"

달서구민과 달서구 관변단체로 구성된 '시청사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30일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사 앞에서 700여명의 주민과 함께
달서구민과 달서구 관변단체로 구성된 '시청사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30일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사 앞에서 700여명의 주민과 함께 "대구시는 신청사 부지 9만㎡의 민간 매각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배주현 기자

신청사 건립 비용 마련을 위한 대구시의 두류정수장 부지 매각 계획안을 두고 달서구 주민들이 집단 행동에 나섰다.

달서구민과 달서구 관변단체 등으로 구성된 '시청사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30일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구시는 신청사 부지 9만㎡의 민간 매각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5일 대구시는 신청사 조기 건립을 위해 건립 예정지인 두류정수장 부지 15만8천㎡중 9만㎡를 팔아 건립비용을 충당하겠다고 밝혔다.

김차섭 대구시 시청사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 대표회장은 "신청사 부지 전체가 시민의 공간으로 지어질 것이라 기대했지만 아무런 소통 과정 없이 발표된 대구시의 일방적 약속파기에 황당할 따름"이라며 "주민의 염원을 무시한 독선이고 민간개발업자에 대한 특혜 시비와 대책 없는 난개발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부지 절반 매각 계획을 철회하고 두류공원과 연계한 부지 전체 개발 계획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이영애(달서1), 황순자(달서3), 윤권근(달서5) 시의원 등 달서구에 지역구를 둔 광역의원들과 김해철 달서구의회 의장 등 달서구의원 9명도 참가했다.

이영애 대구시의회 부의장은 "시의회 본회의에 부지 매각 안건이 올라와도 승인이 안되면 매각할 수 없다"면서 "대구시 신청사 부지에 시의회와 대구시교육청까지 함께 들어와 행정통합이 이루어진다면 대구가 더욱 발전할 기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시민연대측은 집회에 이어 도시철도 2호선 반월당역까지 도보 행진을 벌였다.

한편, 대구참여연대도 이날 대구시의회 앞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대구시의회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대구참여연대는 "각종 기금 폐지안, 시정특별고문조례 등 시의회 상임위에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보류한 안건들이 재심사 후 통과됐다. 시의회가 홍준표 시장의 거수기로 전락한 것"이라며 "홍 시장은 '시장이 결정한다, 시민은 따르라'는 식의 제왕적 리더십 태도를 바꾸고 시의회는 시장의 독주를 견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시청사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30일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사에서 도시철도 반월당역까지 도보행진을 이어갔다. 배주현 기자
'시청사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30일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사에서 도시철도 반월당역까지 도보행진을 이어갔다. 배주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