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개최 앞두고 찬반 논란 여전… ‘대구퀴어문화축제’

  • 0

1일 중구 중앙대로서…같은 날 ‘가족사랑콘서트’ 맞불 집회
타지역 축제 엇갈린 반응…서울은 올해도 개최·부산은 행사 취소
"노출을 음란이 아닌 저항의 의미로 봐줬으면"

28일 동성로 중앙무대 인근에서 오는 1일 개최되는 퀴어축제 반대를 위해 '다음세대지키기학부모연합'에서 일인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세대지키기학부모연합제공.
28일 동성로 중앙무대 인근에서 오는 1일 개최되는 퀴어축제 반대를 위해 '다음세대지키기학부모연합'에서 일인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세대지키기학부모연합제공.

오는 1일 개최를 앞두고 있는 '대구퀴어문화축제'를 두고 찬반 논란이 거세다. 같은 날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맞불 집회도 예정되면서 충돌도 예상된다. 지난 2000년 서울에서 각 시도로 퍼져나간 퀴어축제는 불법도로점용으로 인한 통행문제, 청소년 보호법을 위반하는 음란성 문제로 끊임없이 논란을 낳고 있다.

◆무단 도로점용 문제, 통행 방해 vs 시위·집회는 도로 점용 허가 없어

올해 14회를 맞이하는 대구퀴어문화축제는 43개의 단체로 구성된 대구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주최로 오는 1일 중앙대로에서 오전 11시 부스 행사로 시작한다. 같은 날 퀴어축제가 진행되는 곳에서 160m가량 떨어진 동성로 중앙무대에서는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동성결혼, 차별금지법 반대를 주장하는 '대구경북다음세대지키기학부모연합(다학연)'과 '대구기독교총연합회'가 '동성로가족사랑콘서트'를 개최한다.

퀴어 축제는 매년 대중교통전용지구를 장시간 사용하면서 통행 불편과 상가 영업을 방해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 2019년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집회 신고는 했지만, 중구청에 별도의 도로 점용 허가는 신청하지 않았다.

이는 과태료 대상이지만 대부분의 집회와 시위가 도로 점용 신청을 하지 않은 채 진행되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중앙로 대중교통지구를 통과하는 시내버스들도 1일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자체적으로 우회하는 실정이다.

다학연 김영환 사무총장은 "다른 행사는 도로 점용 시 사전 고지를 하는데 퀴어축제는 그런 것도 없고 2019년에는 버스 기사들도 우회되는 걸 전날에 알았다"고 비판했다. 반면 대구퀴어문화축제 조직위 배진교 공동대표는 "이때까지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집회 사례가 없었던 것도 아닌데 퀴어 축제에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것이 차별"이라고 반박했다.

◆청소년들 접근성 높은 장소에서 노출 퍼포먼스…, 저항의 의미 vs 음란성

퀴어 축제는 선정적인 문구와 사진, 노출이 포함된 과감한 퍼포먼스로 청소년에게 악영향을 미친다는 지적도 많이 받는다. 다학연은 참가자가 성 기구를 판매하다가 구청이 단속하면 박스를 아래로 숨겼다가 다시 판매했다고 주장한다. 지난 2018년 부산퀴어문화축제에서는 초등학생에게 여성 생식기 모양의 색칠책을 나눠주기도 했다. 김영환 사무총장은 "명백한 청소년 보호법 위반"이라며 "노출하거나 후원 목적으로 성 기구를 판매하는 것이 우려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진교 대표는 노출 퍼포먼스에 대해서는 "컬러풀 페스티벌의 바디 페인팅 행진처럼 노출을 음란이 아닌 퍼포먼스로 봐줬으면 한다"며 "성소수자들은 사회에서 1인2역을 하면서 살고 있다. 이날만큼은 사회에서 주어진 역할을 벗어던지고 오롯이 나로서 행진하겠다는 저항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퀴어문화축제는 2000년 서울 퀴어축제를 시작으로 모두 9개의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 가운데 올해 개최가 확정된 곳은 서울, 대구, 인천, 춘천 등 4곳뿐이다. 특히 부산퀴어축제는 도로불법점용을 이유로 허가받지 못했다. 해운대구청은 지난 2017년, 2018년 두 차례 각각 150만원, 4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도 했다. 해운대구청은 올해 역시 도로 기능 유지와 관리를 위해 축제 개최를 허락하지 않았다.

지난 7월 16일 열린 서울퀴어문화축제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도 엇갈렸다. 서울시는 과다노출 및 음란행위, 불법판매 행위 등을 하지 않는 조건으로 축제 개최를 허가했지만 음란행위가 포착되거나, 성인용품을 판매하는 모습이 보이며 비판이 일었다.

대구 중구청은 두 단체의 충돌을 막기 위해 참여하는 사람들을 분리하고 현장에 나가 법규 위반사항에 대해 점검할 예정이다. 중구청 도로교통과 관계자는 "행사 당일 현장을 살펴보고 도로법에 따라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