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유튜브 중계 2→4개 확대'…국회, 대국민 소통 시스템 대폭 강화

  • 0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이 29일 오전 국회 의사과 앞에서 열린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이 29일 오전 국회 의사과 앞에서 열린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사무처가 다음 달 4일부터 시작하는 정기국회 국정감사부터 유튜브 실시간 중계 채널을 2개에서 4개로 증설하는 등 국민·언론과의 소통 시스템을 대폭 강화한다.

29일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회는 대국민 소통강화 차원에서 이번 국정감사부터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국회방송 및 유튜브 중계 채널을 2개에서 4개로 확대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총장은 "국회 내 위원회 행정실장 및 선임과장급(3∼4급) 32명을 위원회 미디어지원관, 일명 '위원회 대변인'으로 지정해 국민과 언론이 좀 더 쉽게 입법·예산·정책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의원회관 일부 세미나실에 생방송 시스템을 시범적으로 구축하고 향후 전 세미나실로 확대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앞으로도 모든 국회 소속기관을 하나로 묶는 '하나의 국회' 전략을 수립하고, 국회 문턱을 낮추어 국민의 삶과 국회가 그물망처럼 연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