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이 더 기대되는 청년예술가 만난다…어울아트센터 ‘유망예술가발굴프로젝트’

  • 0

6일부터 전통‧무용‧음악‧연극 분야 4팀 무대에

소리꾼 권가연. 어울아트센터 제공
소리꾼 권가연. 어울아트센터 제공

내일이 더 기대되는 청년 예술가를 만나볼 수 있는 '유망예술가발굴프로젝트'가 6일부터 22일까지 대구 어울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유망예술가발굴프로젝트'는 어울아트센터가 2018년부터 해마다 열고 있는 대표적인 기획 프로그램이다. 지역에서 활동하는 만 30세 이상, 40세 이하 유망예술가를 발굴해 이들이 활동 무대를 넓혀 갈수 있도록 돕고 있다. 올해는 전통‧무용‧음악‧연극 분야에서 활동하는 4팀의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6일 오후 7시 30분 함지홀에선 소리꾼 권가연이 이끄는 판소리 공연팀 '소리앤드&'의 무대가 펼쳐진다. 전통 판소리와 창작 판소리, 판소리 편곡, 판소리 합창 등 다채로운 판소리의 면모를 만나볼 수 있는 무대다. 소리꾼 권가연‧박세미‧심유정‧정인서‧이소윤, 고수 박효주‧조동군‧박민선‧이재서가 출연한다.

안무가 김정미. 어울아트센터 제공
안무가 김정미. 어울아트센터 제공
안무가 김인회. 어울아트센터 제공
안무가 김인회. 어울아트센터 제공

12일 오후 7시 30분 함지홀에 오르는 '에덴×발버둥'은 한국무용과 현대무용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무대다.

안무가 김정미의 한국무용 작품 '에덴'은 안무가의 '에덴'인 춤으로 소통하는 세계를 표현한 작품이다. 무용수 김현태‧서상재‧김재정‧황지희‧신민진‧김정미가 출연한다. 무대미술은 구동수, 작곡은 김재덕이 맡았다.

이어지는 '발버둥'은 안무가 김인회가 안무한 현대무용 작품이다. 온 힘을 다해 애를 쓰고 무언가로부터 벗어나고자 하는 치열한 몸부림을 담았다. 김동석‧임혜란‧전하연‧권정은‧남희경‧박지윤‧김동규‧백묘정‧김동우‧이현지‧김인회가 출연한다.

작곡가 강한뫼. 어울아트센터 제공
작곡가 강한뫼. 어울아트센터 제공

18일 오후 7시 30분 함지홀에선 '강한뫼의 뫼아리'가 펼쳐진다. 클래식‧국악‧K-pop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활약하는 작곡가 강한뫼의 작품을 클래식 연주단체 '앙상블 보아즈'와 창작국악 연주단체 '우리음악집단 소옥'의 연주로 만나볼 수 있는 무대다. 강한뫼가 연출을 맡았다.

마지막 날인 22일엔 연극저항집단 백치들의 예술감독 안민열이 연출한 'ANIMAL FARM'이 무대에 오른다. 시민 사회가 갖는 정치제도와 사회구조의 모순을 문학의 힘을 빌려 고발한 조지 오웰의 대표작 '동물동장'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3시와 7시 두 차례 어울아트센터 오봉홀에서 공연한다.

관람료는 각 1만5천원. 053-320-5120.

연극 연출가 안민열. 어울아트센터 제공
연극 연출가 안민열. 어울아트센터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