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서 여성 접객원과 마약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도주 우려"

  • 0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와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두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와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두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28일 돈스파이크에 대한 영장심사 뒤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돈스파이크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를 받는 이른바 '보도방' 업주 A(37)씨의 구속영장도 이날 발부됐다.

돈스파이크와 A씨는 올해 4월쯤부터 총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여성 접객원 중 한 명이 별건의 경찰 조사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로 취지로 진술하면서 덜미를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26일 저녁 8시쯤 서울 강남에 있는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고, 현장에서 필로폰 30g도 발견해 압수했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약 1천회분에 해당하는 셈이다.

돈스파이크는 영장심사를 마친 뒤 혐의를 인정한다면서 모든 게 자신의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돈스파이크의 마약 혐의와 관련된 인물이 최소 5명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마약 구매 경위를 파악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