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운명의 날' 미뤄졌다…내홍 사태 길어질 듯

  • 0

가처분 빨라야 내달 4일 결론…與 윤리위 李 징계 논의도 연기
비속어 논란까지…겹겹이 악재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권당의 명운을 가를 '결정'이 미뤄짐에 따라 국민의힘 내홍 사태가 길어질 조짐이다. 이준석 전 대표와 소속 정당이 벌이고 있는 '가처분 전쟁'은 일러도 내달 4일 결론이 날 예정이고,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의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논의도 연기됐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숙지지 않는 상황에서 악재가 겹쳤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국민의힘과 이 전 대표는 28일 법정에서 1차와 3차 가처분 사건 심문에 이어 세 번째로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양측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 심리로 약 1시간 반 동안 진행된 이 전 대표의 3∼5차 가처분 신청 일괄심문에서 개정 당헌의 유효성을 놓고 격돌했다.

법정에 직접 출석한 이 전 대표는 "1차 가처분에서 인용 결과가 나왔고 재판부에서 명쾌한 결정문을 썼음에도 (국민의힘이) 못 알아들은 척하는 지속된 상황이 지금의 상황을 만들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재판부께서 지엄한 명령으로 '제발 좀 알아들어라'라고 주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반면 국민의힘 측에선 전주혜, 김종혁 비대위원이 출석해 "당이 진퇴양난에 처해있고 국정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며 재판부에 기각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전 비대위원은 "새 비대위가 정지되면 최고위로 돌아갈 수도, 또 새로운 비대위를 꾸릴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가처분이 인용된다면 의결기구가 증발해버리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심문을 종결한 뒤 "결정은 다음 주 이후(10월 4일 이후)에 이뤄질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한편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열린 윤리위원회 전체회의에는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