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비료·농약 가격 폭등에 허리 휘는 경북 농민들

  • 0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뛰는 비룟값과 농약값에 경북 농가들이 울상이다. 경영비에서 15% 안팎의 비중을 차지하는 원자잿값이 대폭 올랐고, 인건비와 기타 지출도 지속적인 상승세다. 수확물 가격을 올려 받고 싶어도 소비자 부담을 의식해야 한다. 실소득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농민들은 "버틸 수 있도록 제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호소한다.

농사짓는 데 필요한 거의 모든 것들이 감당하기 벅찬 수준으로 치솟았다. 게다가 이 같은 원자잿값 상승세가 좀처럼 안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농민들의 경영비 부담 경감 대책을 조속히 강구하지 않는다면 소득 감소가 불 보듯 뻔하다. 농민들은 농약과 비료 가격이 더 오른다는 소식에 눈앞이 캄캄하다. 농기계 대여비, 인건비를 모두 충당하자면 손에 쥐는 돈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확실한 농가 지원 방안을 세우지 않는다면 농가 부담은 더욱 커지게 된다.

비료·농약값 상승에 따른 정부 대책이 시급하다. 비료 가격 급등세는 곧바로 농가 생산비 부담으로 전가되며, 나아가 소비자 물가 상승으로도 이어진다. 정부는 올해 비룟값 상승폭이 워낙 커지자 '무기질 비료 원료 구입 자금 지원' 사업을 시행했다. 이 같은 지원 정책을 물가상승세가 이어질 내년까지 지속할 필요가 있다. 농가에서는 농약·비료 등 직접적인 부담을 더는 것 외에도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줄어든 정부·지자체 보조금 지원을 현실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정부가 지원하는 각종 보조금 지급을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

경북은 농업 비중이 크다. 경북 농민들의 어려움이 감당하기 버거운 지경이다. 그야말로 사면초가다. 농사를 접어야 하는 상황까지 내몰릴 수도 있다. 정부는 농가의 어려움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생산비 부담을 덜어줄 대책을 서둘러 마련한다면 농민들의 소득 증대와 함께 소비자 물가 안정에도 도움을 줄 것이다. 농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정부는 실질적이고 다각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