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일방적인 안동·예천 행정구역통합 추진에 예천군민 불만 목소리

  • 0

예천군민, "행정구역 통합 필요성 못 느낀다"
안동 정계서도 지역갈등 우려

지난 6월 28일 권기창 안동시장과 김학동 예천군수가 만나 경북도청 신도시 주민불편 해소를 위한 행정기구 설치 등 통합행정을 통한 양 지역 상생과 발전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매일신문DB
지난 6월 28일 권기창 안동시장과 김학동 예천군수가 만나 경북도청 신도시 주민불편 해소를 위한 행정기구 설치 등 통합행정을 통한 양 지역 상생과 발전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매일신문DB

경북 안동시가 예천군의 의사를 전혀 반영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안동·예천 행정구역통합 추진 제정 조례안을 입법예고하자 예천 군민들이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안동시는 지난달 5일부터 26일까지 안동·예천 행정구역 통합추진 지원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시는 경북도청 신도시 생활권 일원화를 통한 주민 불편 해소, 지방소멸 극복, 도시 경쟁력 강화 등을 행정구역 통합 이유로 설명하고 있다.

이 조례안은 이르면 오는 17일부터 열리는 안동시의회 임시회에서 통과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조례안이 통과될 경우 안동시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본격적인 안동·예천 행정구역통합 추진에 돌입하게 된다.

앞서 지난 6월 권기창 안동시장과 김학동 예천군수는 간담회(매일신문 6월 28일 보도)를 통해 행정 일원화 방안으로 '통합행정' 의견은 나눴지만, 행정구역을 통합하는 것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라 밝힌 바 있다.

예천 군민 상당수는 안동시의 일방적인 행정구역 통합 추진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예천은 경북도청 신도시 조성으로 충분히 자급도시로 성장할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심지어 안동시 정계 일각에서도 일방적인 행정구역 통합 추진으로 인해 지역 감정의 골만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한다.

안동 한 정계 인사는 "안동·예천 행정구역 통합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며 "안동과 예천이 함께 행정통합의 필요성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도 모자랄 판에 예천군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통합을 추진한다면 지역 갈등만 야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정구역 통합 추진이 점점 가시화되자 예천에서는 범군민 반대 운동 조짐도 보인다. 예천군 한 사회단체는 "안동시의 일방적인 통합 추진에 많은 예천 군민들이 분노와 불쾌감을 느끼고 있다. 해당 조례안이 통과된다면 대다수 군민이 참여하는 반대 운동이 전개될 것이고 지역 간 갈등의 골이 회복할 수 없는 관계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안동시 관계자는 "생활권 분리에 따른 도청 신도시 주민 불편 해소, 지역소멸 위기 극복, 도시경쟁력 강화를 위한 안동·예천 행정통합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묻고, 통합 당위성에 대해 알리기 위한 조례"라며 "상생 협력관계인 예천 주민들과 소통을 시작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지 일방적 통합을 추진하려는 움직임과 준비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