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비속어 발언 진실공방…"직접 발언 사실 여부 말하면 될 것을"

  • 0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진상 확실히 밝혀져야"
도어스테핑서 처음으로 입장 밝혀…발언 여부 명확한 언급은 없어
윤 대통령 "한일 관계 정상화" 추진 의사도 밝혀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이 진실 공방으로 치닫는 가운데 정치권에 이어 대통령까지 논쟁에 가세했다. 대통령이 '동맹 훼손'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하며 언론에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는가 하면 진상 규명의 필요성도 언급하는 등 사태가 더욱 커지는 양상이다.

이에 "대통령이 직접 '했다, 안 했다' 한마디면 끝날 논쟁을 왜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가는지 이해를 못하겠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관련 발언을 했다면 유감을 표시하거나 사과하고, 안 했다면 확실한 의사 표명과 함께 전문가들을 통한 음성 확인 작업 뒤 공개하는 절차를 밟아 정리하면 되지 않느냐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26일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비속어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5일 만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지만 발언 여부에 대한 명확한 언급은 없었다.

"논란이기보다는…"이라며 운을 뗀 윤 대통령은 "전세계 2, 3개 초강대국을 제외하고 자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의 능력만으로 온전하게 지킬 수 있는 국가는 없다. 그래서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에는 동맹이 필수적"이라며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진상 규명 의지도 드러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짧은 환담을 나눈 뒤 회의장을 나서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비속어 논란이 불거졌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도 이날 오후 브리핑을 갖고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비속어 논란' 발언에 더해 추가 설명했다. 그는 "순방 외교와 같은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총성 없는 전쟁에서 허위 보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런 말씀을 강조하신 것"이라며 "더욱이 동맹을 희생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는 일이다. 그 피해자는 다름 아닌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6일 오후 가진 백브리핑에서 진상 규명 등 대통령실 차원의 후속 조치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통령실이 나서서 진상 조사를 할 수 있는 상황, 여건이 녹록치 않다"며 "다만 여당 등 이 사안에 본질의 문제에 대해 계속적인, 여당 등에서 추가 조사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대통령실 해명(한국 야당 지칭)대로라면 최소한의 한국 국회나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사과, 유감 표명이 있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야당을 지목한 것은 아니다"며 "야당에도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XX'에 대한 입장을 묻는 물음엔 "'이XX'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겠다. 대통령께서 재차 강조하셨지만 바이든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이유도 없고 그런 맥락도 아니었음에도 그런 보도가 나가서 동맹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이 나간 것을 바로 잡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관련 첫 보도가 나온 지 13시간이 지나서야 대통령실에서 '바이든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표명한 건 너무 늦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명확한 사실관계를 특정하기 참 어려운 상황이다. 모두가 사실이 무엇인지 기다렸다면 그런 시간은 필요하지 않았다. 특정 단어로 알려지고 그것이 아님을 확인하는 데 훨씬 더 많은 시간이 걸린 것"이라며 "13시간 이후에 해명한 것이 아니라 아까운 순방 기간 13시간을 허비한 것"이라고 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도 지난 25일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이번 논란을 의식한 듯 '가짜뉴스 근절'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은 이날 오후 '정당한 취재에 대한 왜곡을 멈추십시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문제가 되는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영상취재 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왜곡, 짜깁기도 없었다"며 "보도 이후 해당 영상에 문제가 있다는 식의 대통령실 반응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한일 관계 정상화' 추진 의사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는 한술에 배부를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며 "지난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너무 좀, 관계가 많이 퇴조했다. 양국 국민의 생각을 잘 살피며 무리 없이 관계 정상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일 양국 기업은 관계 정상화를 아주 간절히 바라고 있다. 한일 관계가 정상화하면 양국 기업이 서로 투자해 양쪽에 일자리도 늘 것이고 양국 성장에 더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그래서 앞으로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한일관계 정상화는 강력하게 추진해나가겠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