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망자 7명·중상자 1명

  • 0

26일 오전 발생한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실종자 한 명의 시신이 운반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발생한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실종자 한 명의 시신이 운반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화재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7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태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쯤 현대아울렛 대전점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오후 3시 2분쯤 완전히 진화했다.

소방당국은 중앙119구조본부와 대전 인근 세종·충남·충북·전북 4개 시·도 9개 구조대가 출동하는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하고, 소방대원 등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했다.

이날 오후 1시 10분쯤 큰 불길을 잡았지만 지하 내부에 연기가 가득차 수색에 어려움이 있었고, 특수 차량을 이용해 내부 열기·연기를 빼내는 작업을 벌인 뒤 잔불 정리와 인명 수색에 나섰다.

화재 당시 지하실에서 근무하던 근무자는 8명으로, 이 가운데 7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1명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택배·청소·방재 업무 관련 관계자들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8시 50분쯤, 지하 1층 방재실에서 구조된 30대 남성이 병원 이송 종 숨지고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어 오후 2시 30분쯤 지하 1층 주차장 서측과 남측에서 각각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1명씩이 추가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들은 불에 탄채 숨져 있었다.

마지막으로 오후 4시 20분 지하 1층에서 남성 2명, 여성 1명 등 모두 3명의 시신을 추가로 발견하면서 사망자는 총 7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을 입고 치료 중인 40대 1명은 아직까지 의식이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아웃렛 개장 전이라 외부 손님은 없었고, 월요일 아침 시간이라 하역장에 근무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소방 등과 합동 감식에 들어갈 예정이다.

업체 측은 지난 6월 사설 업체에 맡겨 시행한 소방 점검 결과 일부 지적된 부분을 개선 조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이날 현장에서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정 회장은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들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화재 사고로 입원 중인 직원과 지역주민에게도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덧붙였다.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은 지하 2층·지상 7층, 연면적 13만㎡ 규모에 280개 매장과 호텔(100실), 컨벤션센터, 영화관 등을 갖춘 복합 시설로 2020년 6월 26일 개점했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