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외교 참사" 비난에 주호영 "정언유착"

  • 0

尹 '비속어 논란' 두고 입씨름 이어가
야당 '외교·안보라인의 무능이 낳은 참사, 인적쇄신 필요' 주장
여당 조작보도와 권언유착 프레임으로 반격 시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와 위원들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와 위원들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26일에도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을 두고 설전을 이어갔다.

야당은 외교·안보라인의 무능이 참사를 불렀다고 지적하며 인적쇄신을 촉구한 반면 여당은 그동안의 수세국면을 뒤로하고 조작보도와 권언유착 프레임으로 반격에 나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경기도청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 위기에 외교참사까지 국민의 삶을 옥죄고 있다"며 "야당이 힘을 내 잘못은 신속하게 바로잡고 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특히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 순방 책임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호 안보실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이 "사실과 다른 보도"라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거짓말 해명'으로 규정함에 따라 앞으로 민주당의 공세수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하지만 여당은 '비속어 논란'을 MBC의 조작·왜곡, 나아가 민주당과의 '정언유착'으로 규정하며 역공을 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구갑)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MBC를 향해 "(윤 대통령 워딩에) 자의적이고 자극적인 자막을 입혀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잡음 탓에 뚜렷하게 들리지 않지만, 맥락상 '이XX들'이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나라 야당을 지칭했으리라는 게 분명한데도 MBC가 '바이든'이라는 자막을 넣어 시청자의 인식체계를 왜곡했다는 주장이다.

나아가 여당은 MBC와 민주당의 유착 의혹도 제기했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박홍근 원내대표가 대통령의 뉴욕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시점은 (22일) 오전 9시33분이고 MBC의 관련 보도 시점보다 34분이 빠르다"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냐"고 따졌다.

또한 김행 비상대책위원도 "특정 기자가 (민주당의) 밀정 노릇을 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고 김종혁 비상대책위원 역시 "특정 정당과 언론사가 보도 정보를 사전에 주고받으며 여론몰이를 시작했다면 정언유착"이라고 힘을 보탰다.

정치권에선 여야가 각각 신속한 통과를 주장하고 민생법안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두고 날선 공방을 벌이고 있는 정기국회 회기 중이라 '비속어 논란'의 후폭풍이 좀 더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