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속어 논란 탓? 윤 대통령 지지율 주초 36.4%→주말 32.8%

  • 0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24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24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지난주 초에 비해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정상회담 불발에 비속어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최근 상승세였던 대통령 평가가 꺾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9~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천533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4.6%, 부정 평가는 62.2%로 각각 나타났다.

조사기간 내 일간 지표를 보면 하락세가 두드러진다. 긍정평가는 지난 20일 36.4%에서 21일 34.8%, 22일 34.9%, 23일 32.8%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반대로 부정 평가는 20일 60.2%에서 21일 61.4%, 22일 61.6%, 23일 64.2%로 상승 곡선을 그렸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한미 정상회담 '불발'에 '비속어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상승세 출발을 했던 대통령 평가가 하락세를 보이며 마무리됐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5.0%, 국민의힘이 37.5%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민주당은 1.2%포인트 내렸고, 국민의힘도 0.8% 하락했다. 정의당은 전주보다 0.2%포인트 오른 3.4%였다. 기타 정당 지지율은 2.0%, 무당층은 12.1%였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3.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