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규 파워풀 스타기업 7개사, Pre-스타기업 13개사 선정

  • 0

대구시 5대 미래산업 분야 기업 고루 선정

대구시 스타기업 브랜드 디자인. 대구시 제공
대구시 스타기업 브랜드 디자인. 대구시 제공

올해 대구지역 신규 스타기업과 Pre-스타기업 면면이 공개됐다.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는 성장 잠재력을 갖춘 지역 중소기업 20개사를 신규 스타기업, Pre-스타기업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스타기업은 대구형 성장사다리를 통해 유망 기업을 대구 대표 기업으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5월 모집 공고에서 스타기업은 3.57대 1, Pre-스타기업은 5.2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신규 스타기업으로 선정된 7개사는 대구시가 5대 미래산업으로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ABB(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분야 ㈜씨엘을 비롯해 ㈜썬텍엔지니어링(기계), 고려전선㈜·㈜반도·미래첨단소재㈜(이상 뿌리‧소재), 씨지에프㈜·농업회사법인㈜영풍(이상 도시형산업) 등이다.

이중 미래첨단소재와 씨엘, 영풍은 Pre-스타기업 출신에서 스타기업이 된 스케일-업 사례다.

신규 스타기업의 지난해 기준 평균 매출액은 319억원, 평균 근로자 수 60명, 최근 3년간 연평균 매출액 성장률은 45.9%, 고용 증가율은 35.9%다.

Pre-스타기업으로는 ㈜모콘(로봇), ㈜에이시스테크놀로지(반도체), 덴스타㈜·㈜엠알이노베이션·㈜제이엠바이오텍·㈜티지바이오텍(이상 헬스케어), ㈜디지엔터테인먼트·㈜드림에이스·㈜에이엘아이·㈜인솔엠엔티(이상 ABB), 브랜디드인더스트리·㈜지클로(이상 뿌리‧소재), ㈜신성하이텍(미래모빌리티) 등 13개 기업이 선정됐다.

신규 Pre-스타기업의 지난해 기준 평균 매출액은 44억원, 평균 근로자 수 21명, 최근 3년간 연평균 매출액 성장률 62.9%, 고용증가율은 52.5%에 이른다. 특히 이중 드림에이스, 에이엘아이, 인솔엠엔티 3개사는 '대구형 유니콘 기업'으로도 선정돼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됐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올해 선정된 신규 스타기업과 Pre-스타기업이 성장 잠재력과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역경제를 이끌 핵심기업이 되기를 바란다"며 "선정 기업들이 대구 미래 50년을 책임질 수 있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