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코스닥 급락…1년 새 시총 620조원 증발

  • 0

지수 30% 조정…외국인, 올해 코스피·코스닥서 16조7천547억원 순매도
"연준 통화정책 전환하지 않으면 주가 약세-금리상승-달러강세 지속"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이 1년여 만에 620조원이나 증발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미국 긴축 등에 따른 국제적인 경기 하강 결과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는 지난 23일 각각 2,290.00, 729.36으로 마쳤다.

종가 기준 코스피는 작년 7월 6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 3,305.21보다 1천15.21포인트(p)(30.7%) 떨어졌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은 2천314조4천174억원에서 현재 1천804조5천억원으로 509조9천174억원 감소했다.

코스닥지수는 작년 8월 9일 1,060.00으로 종가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23일 종가는 729.36으로 최고치 대비 330.64p(31.2%) 떨어졌다. 시가총액도 443조860억원에서 332조9천38억원으로 110조1천822억원 줄었다.

이로써 코스피와 코스닥지수 시가총액은 지수 최고치 당시와 비교해 620조996억원 줄었다.

시가총액 상위 1위 삼성전자가 작년 7월 6일 8만1천200원에서 5만4천500원으로 32.9% 하락하면서 시가총액이 159조3천932억원이나 사라졌다. SK하이닉스도 주가가 12만5천원에서 8만3천500원으로 33.2% 조정받아 시가총액이 30조원 축소됐다.

금리 인상에 성장주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카카오와 네이버(NAVER) 시가총액은 77조원 넘게 사라졌다.

카카오는 주가가 15만7천500원에서 6만1천원으로 61.3% 하락하면서 시가총액이 69조9천189억원에서 27조1천640억원으로 42조7천549억원이나 사라졌다.

네이버 역시 주가가 48.6% 조정받아 시가총액이 32조7천336억원 증발했다. 카카오와 네이버 시가총액 순위도 코스피 최고치 당시 각각 3위와 4위에서 현재 10위와 8위로 밀려났다.

주가 조정은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들의 긴축에 전 세계 시장에서 투자자금 이탈이 가속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외국인은 올해 코스피(12조3천216억원)와 코스닥시장(4조4천331억원)에서 모두 16조7천54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이달까지 세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0.75%p 인상했다.

이에 미국 정책금리(기준금리)가 연 3.00∼3.25%로 상승해 2008년 1월 이후 14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 됐고, 한국은행 기준금리(연 2.50%)보다 0.75%p(상단기준)나 높아져 자금 유출 우려가 크다.

연준이 공개한 점도표상 기준금리 전망치 중간값이 올해 말 4.4%, 내년 말 4.6%로 올라간 점을 고려하면 연준은 올해 말까지 1.25%p를 더 올려야 한다. 11월 0.75%p, 12월 0.50%p 각각 인상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도 한미 금리 역전폭 확대를 막기 위해 다음 달에 빅스텝(한 번에 0.50%p 금리 인상)을 단행해 기준금리를 연 3.00%로 올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최근 "0.25%p 인상의 전제 조건이 많이 바뀌었다"며 빅스텝 가능성을 시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