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부부, 영·미·캐나다 5박7일 순방 마치고 24일 밤 귀국

  • 0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4일 오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4일 오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박 7일간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무리하고 24일 밤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지난 18일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으로 출국했으며 이후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 및 한일 등 양자 정상회담, 캐나다 오타와에서는 한·캐나다 정상회담 등을 차례로 소화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공항을 찾아 윤 대통령을 영접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조현동 외교부 1차관 등도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윤 대통령은 영접 나온 인사들을 향해 손을 흔든 다음, 김건희 여사 손을 잡고 공군1호기 트랩을 내려왔다.

이후 미소 띤 얼굴로 활주로에서 대기하던 인사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했다.

정 위원장 등은 윤 대통령에게 "고생하셨습니다"라며 인사를 건넸으며 별다른 이야기는 오가지 않았다고 영접 나간 한 인사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지난 6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했을 때와 달리, 귀국길 기내간담회는 진행되지 않았다.

미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후 불거진 '비속어' 논란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공군1호기 착륙 직전 윤 대통령은 예정에 없이 취재진 좌석으로 이동, 동행 취재한 기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가벼운 인사를 건넸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