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참전용사 만나 "제 조부도 6.25 참전군인"…美·加 단독 일정 소화

  • 0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노병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노병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 동행한 부인 김건희 여사가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관람하고 보훈요양병원을 방문하는 등 단독 일정을 소화했다.

이는 순방 마지막 날인 23일(현지시간) 대통령실에서 공개하면서 알려졌는데, 윤 대통령 일정 중 일부에서만 모습을 비친 김 여사가 별도로 단독 일정을 비공개로 진행한 것이다.

이날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지난 21일 오전 10시 미국 뉴저지주에 있는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저의 할아버지도 여러분과 같은 6·25 전쟁 참전 군인이었다"며 "여러분이 자부심을 가져도 좋을 만큼 한국은 많이 발전했다. 모든 것이 여러분의 헌신과 용기 덕분"이라고 말했다.

참전 군인과 가족을 위한 요양시설인 참전용사의 집에는 6·25 전쟁 참전 군인 등 40여명이 생활하고 있다.

이 자리에 뉴저지 주지사 부인인 타미 머피 여사가 "의미 있는 자리에 함께하고 싶어 왔다"며 동행했다.

김건희 여사와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와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순방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캐나다 오타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부인 소피 그레고어 트뤼도 여사와 국립미술관 작품을 관람했다.

김 여사는 캐나다를 대표하는 풍경화가 그룹의 작품을 감상한 후 "캐나다는 넓은 영토만큼 그림에 등장하는 풍경도 각양각색"이라며 "여기에 우리나라 산세를 담백하게 담은 수묵 산수화를 전시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미술관 관계자는 "내년이 한국과 캐나다 수교 60주년인 만큼 이를 계기로 한국과 전시 협력을 검토하겠다"고 호응했다.

김 여사는 미술관 관람에 이어 캐나다 참전용사 보훈요양병원을 방문해 6·25 전쟁에 참전한 제시 셰네버트 간호장교를 만났다.

올해 100세인 셰네버트 장교는 6·25 전쟁에 참전한 오빠를 따라 간호병으로 입대해 1951년부터 의정부 야전병원에서 복무했고, 1976년 간호장교로 전역했다.

김 여사는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참전해주신 여성 간호장교님이 계신다는 얘기를 듣고 고마운 마음에 찾아오게 됐다"며 "꼭 건강하게 오래 사셔서 반드시 다시 한국을 방문해 당신께서 지켜낸 대한민국이 얼마나 변했는지 두 눈으로 직접 보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셰네버트 장교는 "이렇게 먼 곳을 찾아줘 오히려 내가 더 고맙다"고 말하며 김 여사와 포옹했다.

이날 오후 5시 20분경 윤 대통령 순방단이 귀국길에 오른 것을 고려하면 김 여사는 아침부터 많은 일정을 소화한 셈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