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포항 힌남노 피해 재발 막으려면 상류 댐 건설해야

  • 0

태풍 힌남노로 미증유의 홍수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포항시가 냉천 상류 지역에 항사댐을 만드는 것을 재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상류에 댐과 같은 홍수 조절 시설이 있었다면 피해 규모를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었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으로 풀이된다.

포항에서 8명의 사망자를 내고 포항제철소 가동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빚은 힌남노는 불가항력적 자연재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기후 탓만 할 수도 없다. 포항시는 적절한 폭우 대비를 하지 않았고 시가 벌였던 친수(親水) 사업 때문에 피해 규모가 커졌다는 논란도 숙지지 않고 있다.

특히 2012년 이후 실시된 '고향의 강' 사업은 냉천을 친수 공간, 즉 시민 휴식터로 변모시켰지만 하천의 근본적 기능인 홍수 예방 기능의 약화를 불렀다. 이 사업 이후 냉천의 폭은 8~25m 정도 좁아졌고 하천 바닥도 높아졌지만 지금껏 단 한 번의 준설도 없었다고 한다. 냉천의 여러 다리들의 촘촘한 교각들도 집중호우 때 부유물을 붙들어 물 흐름을 방해했다. 1974년 포항제철소가 공장 부지 추가 확보를 위해 냉천을 우측으로 튼 이후 물길 병목현상이 벌어진 것도 포항제철소 전면 침수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냉천 전 구간 19㎞에 홍수 조절 시설물이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물 흐름을 방해하는 인공물이 많아서 폭우로 인한 피해 규모가 커졌다는 진단이 나온 만큼 합당한 대책을 세워 신속히 실행에 옮겨야 한다. 그런 점에서 상류에 476만t 규모의 항사댐을 짓는 것은 실효성 있는 대책 중 하나로 보인다. 항사댐은 2017년 문재인 정부 때 추진되다가 무산된 바 있는데, 결과적으로 아주 잘못된 결정이었다.

포항의 환경단체가 활성단층을 이유로 들어 항사댐 건설에 반대한다는데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니기를 바란다. 웬만한 지진에도 견딜 수 있는 댐을 만드는 것이 맞지, 엄청난 홍수 피해가 현실로 나타난 마당에 활성단층 있다고 댐을 만들지 말라는 것은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는 격이다. 포항시는 항사댐 건설을 위한 조사를 정밀하게 벌이고 관련 정보를 시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기 바란다. 아울러 홍수 피해를 키웠던 냉천 전 구간의 인공 시설물을 걷어내는 등 재정비 작업도 서두르기를 촉구한다. 그래야만 제2의 힌남노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