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尹 '이 XX' 'X팔려' 발언, 사과하라"→한덕수 "제가 해야하는 거냐"

  • 0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맹공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한덕수 국무총리를 향해 맹공을 퍼붓자 한 총리가 "무슨 얘기인지 명확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분들도 많다"는 취지로 맞섰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 대통령께서 다른 자리도 아니고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는 '이xx'으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방으로 보내버리셨다"고 한덕수 국무총리를 강하게 질책했다.

앞서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관련해 미 의회를 겨냥한 듯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한 게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의 발언이 나오는 영상을 재생한 후 "윤 대통령이 대화 도중에 늘상 사용하는 관용어구 또는 추임새 같은 거인가 보다"라며 "참담하다. 대한민국의 국격이 무너졌다. 사고는 대통령이 쳤는데 부끄러움은 대한민국 온 국민의 몫"이라고 비판했다.

한 총리는 '현지에서 (윤 대통령 발언 관련) 보고가 없었느냐'는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을 하셨는지 제가 명확하게 단정할 수 없다"며 "보고는 있었지만 주장이나 얘기가 있었다는 정도지 명확히 어떤 내용인지를 들은 사람은 드문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 총리에게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과 관련 사과를 요구하자 한 총리는 의아하다는 듯 "제가 사과를 해야 하는 거냐"라고 되물었다.

김 의원이 재차 지적하자 한 총리는 "대통령께서 바이든 대통령 앞에서 말하신 것이냐"라며 "방금 보여주신 영상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안 보인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에 김 의원이 "대통령이 비공식 자리면 대통령이 사적 발언을 통해서 이런 욕설과 비속어를 써도 되느냐"고 지적하자 한 총리는 "사실이라면 적절치 않다"면서도 "(동영상) 보여준 거에 의하면 정식 회의장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발언으로 외교적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대처할 거냐고 묻는 김 의원의 질의에 한 총리는 "아직도 구체적으로 어떤 자리에서 어떻게 말씀을 하셨는지를 제가 명확하게 듣지 못했고 거기에 대해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의 이런 발언에 대해 간곡한 요청을 하는 문자를 보낸다. '공식석상이 아니었다, 외교상 부담이 될 수도 있으니 보도에 자제해달라'는 문자를 보냈다. 왜 보냈을까"라고 따져 물었다.

한 총리는 "글쎄요 제가 그 내용을 명확하게 듣지 못했기 때문에 답변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김 의원이 "나라 망신은 대통령이 시켰는데, 국민과 언론의 눈과 귀가 가려지겠느냐"고 재차 묻자 한 총리는 "저런게 사실이고 명확하게 그런 말씀한 것이라면 어떻게 국민에 가리겠느냐"고 답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