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바이든 '48초 환담'에 "플랜B 작동한 것"

  • 0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만남이 정식 회담이 아닌 48초가량의 환담에 그친 데 대해 "일종의 '플랜B'를 작동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2일 자정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이 변경되지 않았으면 (회담 성사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으나 여의치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9일 영국 런던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한 뒤 국내 정치 일정 등을 이유로 뉴욕 대신 워싱턴DC로 직행했고, 뉴욕 체류 기간이 갑자기 하루 줄면서 회담이 어려워졌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가능하면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애초 목적이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비상 상황이 생겼고, 정식회담이 아닌 실용적 방안도 검토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참모 입장에서 비상 수단을 강구하기 시작한 것"이라며 "여러 검토를 한 끝에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하는 회의가 (환담하기에)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결국 21일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을 계기로 행사장 무대 위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잠시 만나 환담을 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의 환담이 48초에 그친 데 대해 "두 정상이 만난 시간의 총량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같은 날 저녁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주최한 리셉션에서 이뤄진 추가 환담에 대해서도 "짧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지만, "많은 시간이 필요한 게 아니더라"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한미 통화스와프, 대북 확장억제 등에 대해 양국의 국가안보회의(NSC)가 집중적인 검토를 했으며, 한미 정상이 공감대를 확인한 것이 곧 이번 순방의 성과 중 하나라는 것이다.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IRA에 대한 국내 업계 우려를 전달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진지하게 협의하자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런던에서 운을 한번 띄우고, 글로벌 펀드 회의에서 확인을 받고, 리셉션에서 재확인을 받는 일련의 절차가 이뤄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압축해 말하고, 바이든 대통령 역시 압축해서 의견을 말했다"며 "양국 NSC 간 검토했던 사안에 관해 확인이 이뤄졌기 때문에 비교적 상세한 보도자료를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양국 보도자료 내용에 차이가 있었던 데 대해선 "우리가 백악관보다 훨씬 상세하게 자료를 낸 것"이라며 "우리가 발표한 자료에 대해 미국 측과 충분한 협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