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금오공대, 지역민 '인문학 강연' 큰 호응

  • 0

'금오공감 아카데미', 9~10월 음악·문학 등 다양한 인문학적 이야기 진행

금오공대 도서관이 주관하는 '2022 금오공감 아카데미'가 진행되고 있다. 금오공대 제공
금오공대 도서관이 주관하는 '2022 금오공감 아카데미'가 진행되고 있다. 금오공대 제공

금오공과대학교(이하 금오공대)는 지역민들의 인문학적 문화 소양 함양과 지역 교류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9~10월 '2022 금오공감 아카데미'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금오공대 도서관이 주관하는 금오공감 아카데미는 구미지역 서점인 삼일문고(대표 김기중)와 연계해 진행된다. 9월에는 음악·사회, 10월엔 문학과 관련된 주제로 전문가들의 다양한 인문학적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지난 21일엔 정윤수 성공회대 교수가 초청돼 '바로크 시대, 바흐의 위대한 유산'을 주제로 강연해 호응을 얻었다. '클래식, 시대를 듣다', '인공낙원' 등 저서를 집필한 정 교수는 오는 29일엔 '베토벤, 혁명의 시대 혁명의 음악'을 주제로 강연을 이어간다.

오는 10월에는 김응교 숙명여대 교수의 '윤동주와 김수영'에 대한 문학 특강이 예정돼 있다. 김 교수는 윤동주 3부작 '처럼-시로 만나는 윤동주' 등의 저서가 있다.

박인호 금오공대 도서관장은 "금오공감 아카데미 특강은 지역민들의 인문학적 소양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지역 서점, 다양한 기관과 연계를 통해 국립대학 금오공대가 지역사회와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금오공대의 '2022 금오공감 아카데미'에서 정윤수 성공회대 교수가 '바로크 시대, 바흐의 위대한 유산'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금오공대 제공
지난 21일 금오공대의 '2022 금오공감 아카데미'에서 정윤수 성공회대 교수가 '바로크 시대, 바흐의 위대한 유산'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금오공대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