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대상 수억 빌린 60대 잠적…청도 한 마을 '발칵'

  • 0

한 마을 주민 10여명 경찰에 피해자 고소로 사건 드러나

청도경찰서
청도경찰서

경북 청도 한 농촌마을에서 평소 친분을 이용해 거액을 빌린 60대가 이를 갚지 않고 잠적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청도경찰서에 따르면 이 마을 주민 10여명은 한 동네에서 식당을 운영하던 60대 A씨가 높은 이자를 주겠다며 돈을 빌린 뒤 잠적했다며 A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피해 주민들이 대부분 60대 이상 고령층이며, 신고된 피해 금액은 4억6천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피해 주민들로부터 지난 2020년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돈을 빌린 뒤 지난 추석 전 잠적한 것으로 보고, A씨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