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아진 신천에서 어린이 수영대회를"…대구시 고품격 수변공원화 사업 공개

  • 0

'신천 수변공원화 사업' 발표…2030년까지 5천890억 원 투입
유지용수 두 배로 늘리고 사계절 물놀이장도 조성

대구시는 신천 수변공원화를 통해 신천을 대구 대표 여가 공간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20일 대구시의 추진 전략에 따라 고정식 물놀이장, 리버뷰테라스, 역사문화마당이 조성될 대봉교 주변 모습.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시는 신천 수변공원화를 통해 신천을 대구 대표 여가 공간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20일 대구시의 추진 전략에 따라 고정식 물놀이장, 리버뷰테라스, 역사문화마당이 조성될 대봉교 주변 모습.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도심을 관통하는 신천에 사계절 즐길 수 있는 고품격 수변공원이 들어선다. 수질은 어린이 수영대회가 가능할 정도로 맑아지고 6개 구·군으로 나뉘어 있던 관리 주체도 대구시로 일원화된다.

대구시는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천 수변공원화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신천은 연간 600만명이 찾는 대표적인 도심 하천이지만 그동안 치수 중심으로 관리되면서 산책로와 체육 공간 등 제한적인 활용에 그쳤다는 게 대구시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시는 오는 2030년까지 총 사업비 5천890억원을 투입해 ▷고품격 수변공원화 ▷건강한 물길 복원 ▷시민 일상 향유 공간 조성 ▷지속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행정시스템 구축 등 4대 전략, 10개 실행 계획을 추진키로 했다.

우선 시민들의 호응이 높은 간이 물놀이장은 사계절 이용할 수 있는 고정식 물놀이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물놀이장은 가로 50m 세로 100m 크기로 하루 2천명이 이용할 수 있는 규모로 조성한다.

대구시가 20일 공개한 '신천 수변화공원화 사업' 조감도.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20일 공개한 '신천 수변화공원화 사업' 조감도. 대구시 제공.

특히 파도풀과 유수풀, 서핑 라이드 등 다양한 물놀이 시설을 설치하고, 푸드트럭 등 휴식 및 편의시설도 마련할 방침이다. 겨울에는 물놀이장이 스케이트장으로 전환되도록 시설을 갖추기로 했다.

또한 시민들이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걸을 수 있는 숲길과 동·식물의 서식처인 비오톱 등 생태환경도 조성한다. 신천을 조망할 수 있는 교량에는 '테라스'를 조성해 먹거리와 휴식이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신천에 분산돼 있는 보와 분수 등 각종 시설물을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자동 제어하고 재난 알림, 와이파이 등 시민 체감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신천의 수질 개선을 위해 하천 유지 용수도 두 배로 늘린다. 시는 오는 12월부터 낙동강 표류수 10만톤(t)을 정수 처리해 신천에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기존 유지용수로 공급 중인 하수재처리수 10만t은 기존보다 한 번 더 여과하거나 금호강 원수를 정수처리 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수질 개선과 유량이 늘어나면 매년 7, 8월에는 어린이 수영대회도 열겠다고 시는 설명했다.

아울러 우수와 오수를 분류해 하천 오염원을 차단하고 하수 악취 차단을 위한 악취저감장치도 설치한다. 시는 현재 48.3%인 우·오수 분리화율을 2030년까지 8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상동교 인근 등 상류 하천변에는 백사장과 강수욕장을 조성해, 시민들이 마음 놓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든다.

시는 고정 구조물 설치가 제한된 하천 구역 내에도 홍수 예방 등 치수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구조물 설치가 가능하도록 중앙 부처에 하천 법령 보완을 요구하고, 하천 내 건축 제한을 완화해주는 특례를 요청하기로 했다.

신천과 접한 6개 구·군으로 나뉘어 있는 신천의 관리 주체도 조례 개정 등을 통해 대구시로 일원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로로 단절된 수변공간을 이어줄 연결로를 조성하고, 침수가 잦은 신천동로는 도로 다이어트와 재구조화를 통해 둔치를 확장하기로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신천을 매력적인 도심 생태공간으로 재탄생시켜 깨끗한 삶의 공간 속에서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흘러넘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가 20일 공개한 신천 수변공원화 사업 목록.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20일 공개한 신천 수변공원화 사업 목록. 대구시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