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가라~' 대백·동백 본점 건물, 연말이면 사라진다

  • 0

동아백화점은 올해 철거 예정, 철거 준비 이미 끝
철거 후 공공지원 임대주택이 들어설 예정
대구백화점은 10월 말 등기 변경 후 철거 준비
구체적 개발 방향 미정, 부동산 경기 걸림돌

1일 대구 중구 동아백화점 본점에 철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일 대구 중구 동아백화점 본점에 철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한때 대구 유통업계의 쌍두마차이자 대구 백화점계의 양대 거목으로 불렸던 대구백화점과 동아백화점(이하 대백, 동백) 본점 건물이 사라진다. 두 곳 모두 폐점했지만 건물만큼은 그대로 있었는데 이제 그 모습도 추억 속에서만 남을 판이다.

유통 및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동백 본점은 철거 공사가 시작됐다. 석면 제거 공사는 이미 끝났고, 지난 7월엔 해체 허가도 난 것으로 알려졌다. 안전관리계획만 승인되면 철거 작업이 시작된다. 건물 벽면에 비계(높은 곳에서 공사를 하거나 물건을 운반하기 위하여 임시 가설물)도 이미 설치했다.

다만 철거가 완료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본점이 서 있는 일대는 상가가 밀집된 곳이라 붕괴나 주변 지반 침하 등 안전사고는 물론 소음, 먼지 등 영업 환경 문제도 생각해야 하기 때문이다. 공사를 관리 감독하는 중구청 역시 이 부분에 신경을 쓰고 있다.

철거 후 공공지원 임대주택이 들어선다. 국토교통부의 지원을 받아 이랜드건설이 건축하는 민간 임대주택이다. 신축할 건물은 지하 6층~지상 36층 1개 동, 지하 2층~지상 32층 1개 동 등 2개 동에 아파트 272가구, 오피스텔 270실 규모다. 건축 허가는 이미 받았다. 철거가 끝나면 바로 첫 삽을 뜰 수 있는 셈이다.

언제나 그 자리에 있을 것 같던 대백 동성로 본점은 대구 도심을 상징하던 건물. 올해 초 ㈜제이에치비홀딩스에 매각된다는 소식이 알려져 지역민들에게 적지 않은 충격을 안겼다.

총 매각 대금은 2천120억원. 계약금(50억원)만 대백에 전달된 상황이다. 중도금 지급 일정이 두 차례 연기되면서 10월 말 중도금과 막대금을 한꺼번에 치르기로 했다. 등기 변경이 이뤄지면 바로 건물 철거 준비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건물 철거 후 구체적인 개발 방향은 아직 밝히기 어렵다는 게 제이에치비홀딩스 측 설명이다. 다만 지역 부동산업계에선 주상복합 또는 오피스텔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이들도 있다.

지역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미분양 물량이 넘쳐나는 등 지금처럼 대구 부동산 시장이 침체한 상황에서 주상복합으로 개발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막대금 지급 등 매매 계약이 완료될지 의문이란 시각도 있다.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제이에치비홀딩스 관계자는 "대금 문제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현재 아파트 시장과 전혀 다른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분양 가능성을 의심하지 않는다. 우리가 분양할 때쯤에는 대구 시장 경기도 좋아질 것"이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