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핀란드 총리 광란의 파티 영상 유출…마약 의혹까지 제기돼

  • 0

"술 마시고 떠들석하게 춤추며 즐겼을 뿐"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트위터 캡처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트위터 캡처

산나 마린(36) 핀란드 총리가 파티에서 춤을 추는 영상이 유출된 가운데 마약 복용 의혹까지 휩싸였다.

핀란드 방송 YLE는 18일(현지시간) 마린 총리가 마약 복용 의혹을 부인하면서 필요하면 검사를 받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핀란드 타블로이드 일탈레흐티를 통해 최초 공개된 마린 총리의 파티 영상이 한 차례 삭제된 뒤에도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통해 확산됐고, 정치권에서는 마약검사 주문이 나왔다.

마린 총리는 영상에서 핀란드 가수, 방송인 등 유명인사들과 여당 의원 등 약 20명과 함께 한 가정집에서 격정적으로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다.

사적인 모임이라고 해도 한 나라의 정상이라기엔 당혹스러운 모습인데다가 영상에서 핀란드말로 코카인을 뜻하는 말이 들렸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논란이 커졌다.

마린 총리는 "몇주 전 파티를 했는데 술을 마셨을 뿐 마약 복용을 하지 않았고 관련해서 본 것도 없다"며 "떠들석하게 춤을 추고 노래하며 즐겼는데 이는 완벽히 합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래들이 그러듯이 친구들과 여가 시간을 즐긴 것 뿐"이라며 "총리라고 해서 다른 사람이 되지 않으려고 하며, 이것이 받아들여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린 총리는 34세이던 2019년 12월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 당대표로 선출되며 당시로선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됐다.

그는 작년 12월에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외무부 장관과 밀접접촉을 한 뒤 업무용 전화를 집에 두고 새벽 4시까지 친구들과 나이트클럽에서 놀았다가 사과를 하기도 했다.

최근엔 가죽 자켓을 입고 록 페스티벌에 방문한 사진으로 '쿨하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