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기본계획 발표…군위군 본격 비상 시작

  • 0

공동합의문 약속에 따라 통합신공항 정상 추진

경북 군위군청 전경
경북 군위군청 전경

경북 군위군은 18일 대구시가 발표한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을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대구시가 발표한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은 2030년까지 16.9㎢(511만평) 규모로 건설할 계획이며, 시설 부지 12.9㎢(390만평), 소음완충지역 4㎢(121만평) 등이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2020년 공동합의문을 반영해 민간 공항 터미널 및 군 영외 관사 군위군 배치가 포함됐다.

군 영외관사는 군위읍에 위치하며, 국방부의 시설 기본 요구 조건에 따라 2천여 가구로 계획돼 있다.

공동합의문의 다른 사항도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다. 우선 공항신도시 군위군 330만㎡조성은 경북도에서 용역을 발주해 진행 중이며 올해 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대구경북 공무원 연수 시설은 주요 시설 및 도로 등 노선 확정 후 대구시·경북도·군위군이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군위군 관통도로(동군위 IC~공항신공항 25㎞)는 경북도에서 노선 계획 등을 검토 중에 있다.

게다가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의 전제 조건이었던 군위군의 대구편입은 오는 9월 국회 처리가 유력하다.

군위군은 기본계획이 발표됨에 따라 토지 편입 여부, 보상 등에 대한 상담이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군위읍의 현장소통상담실을 22일부터 9월 16일(토일·공휴일 제외)까지 확대운영 하기로 했다.

아울러 매주 화요일 전문가(법률·세무·감정평가사)를 투입해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의 질을 높일 예정이다.

김진열 군위군수는 "군위군의 대구 편입 등 '공항도시 군위' 건설을 위해 아직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이같은 숙제들을 군민들과 함께 슬기롭게 풀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