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군부대 패키지 통합 이전 지역 정치권 '기대 반 우려 반'

  • 0

임병헌 "대구시·국방부 가교역할을 충실히 하겠다"
주호영 "조기에 군부대이전 추진해야"
김승수 "국방부 논의 등 검토 철저히 해야"

대구 수성구 육군 제2작전사령부 위병소의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 수성구 육군 제2작전사령부 위병소의 모습. 매일신문 DB.

경북 칠곡군이 대구 도심 내 군부대 이전 수용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지역 정치권은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갈리는 등 미묘하게 다른 반응을 보여 주목된다. 적극적으로 찬성의사를 밝히는 의원이 있는 반면 '진척사항이 없는 설익은 계획 발표는 자칫 지역에 악영향을 미칠수도 있다'는 신중론도 감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임병헌(중남구) 의원은 군부대 이전에 대해 적극 찬성 의사를 밝혔다.

임 의원은 "미군부대를 옮기는 것은 한미간의 관계, 국가 방위 체계 등 살펴봐야 하는 부분이지만, 대구 지역과 중남구 지역을 봐선 꼭 필요한 부분"이라며 "통합 이전 시 도시발전을 이끌어내는 등 시너지 효과가 크게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에 대구시 이전 방향을 최대한 국방부에 잘 전달되고 이뤄낼 수 있도록 가교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당 주호영(수성구갑) 의원도 "육군 5군수지원사령부(이하 5군지사) 이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도심 외곽으로 군부대를 패키지화 해 통합 이전하는 것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주 의원은 "군부대로 인해 지역 연계성이 끊어져 있는 만큼 대구의 백년대계(百年大計)를 위해 꼭 이뤄져야 한다"며 "군부대가 들어서면서 대지나 잡종지로 지목이 변경된 (후적지) 개발도 대구를 위해 효율적인 방안을 찾아 추진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전 준비단계 없이 급하게 추진하는 것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국민의힘 김승수(북구을) 의원은 "국방부와 논의됐느냐가 관건인데, 아직 진행이 안된 걸로 알고 있다"면서 "대구시가 협의되지 않은 것을 앞서가서 발표하기 보단 사전 준비 단계를 차근차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급하게 진행하다가 군부대 이전 후 다시 기존 부지가 그린벨트 등으로 급하게 묶여 버린다면 오히려 지역에 악영향을 미칠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군부대 전체가 동시 이전이 가능한지, 원론적인 검토부터 진행해야한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등 6개 도와 5개 광역시를 방어하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 등 7개 부대가 각기 다른 창설 목적과 규모이다보니 통합 이전하는 것을 국방부에서 받아들일지 미지수란 것이다. 특히 미군 부대 이전시 필요한 연합토지관리계획(LPP) 협정 개정을 위해서는 국회 동의 절차도 거쳐야 한다.

대구시가 이전을 추진 중인 군부대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 제50보병사단, 제5군수지원사령부, 공군 방공포병학교 등 국군부대 4곳과 캠프 워커, 캠프 헨리, 캠프 조지 등 미군부대 3곳이다. 이들 부대는 대구 수성구, 북구, 중구 등 도심 646만㎡를 차지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