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해평취수장 공동 이용 협정 파기…안동댐 물 공급 후속 절차 돌입

  • 0

17일 구미 등 5개 기관에 "맑은 물 상생 협정 해지" 통보
안동시와 안동댐 물사용 관련 협력·상생 방안 논의…환경부·수자원공사와 협의도 진행
구미시 제공하려던 100억원은 시 부채 상환에 활용키로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권기창 안동시장이 11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 접견실에서 면담을 갖고 안동댐 물을 대구 식수로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매일신문DB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권기창 안동시장이 11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 접견실에서 면담을 갖고 안동댐 물을 대구 식수로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시가 17일 구미 해평취수장 공동 이용을 골자로 한 '맑은 물 나눔과 상생 발전 협정(이하 맑은 물 상생 협정)'의 해지를 협정 체결 기관에 모두 통보했다.

시는 이날 국무조정실과 환경부, 경북도, 구미시, 한국수자원공사 등 협정을 체결한 5개 기관에 '구미시장의 상생 협정 파기'를 사유로 한 협정 해지 공문을 보냈다.

시는 맑은 물 상생 협정의 해지 사유로 구미시장의 ▷지방선거 후보 당시 상생 협정 반대 ▷상생 협정의 요건 미비 및 무효 주장 ▷해평취수장이 아닌 타 취수장 협의 요구 등을 들어 협정 이행이 더 이상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협정서 제 6조에는 각 기관이 합당한 이유없이 협정의 내용과 세부 사항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각 기관 간 협의를 거쳐 협정을 해지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이와 함께 시는 구미시와 상생 협력이 무산된만큼 구미5산단 유치업종의 변경 및 확대에 따른 동의 여부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고, 필요한 경우 후속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맑은 물 상생 협정과 함께 구미시에 제공하기로 했던 상생지원금 100억원은 집행을 취소하고 시 부채 상환에 쓸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11월 구미5산단에 배터리 양극재 생산에 필요한 산소가스 제조 업체가 들어설 수 있도록 산업용 가스 제조업 유치에 동의한 바 있다.

시는 맑은 물 상생 협정 해지에 이어 안동댐 물을 대구로 공급하는 '맑은물 하이웨이' 사업 추진 등 후속 절차에 돌입했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동시와 안동댐 물사용에 관한 협력절차와 상생 절차를 논의하고 환경부, 수자원공사와 협력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수질 오염 우려가 있는 낙동강 표류수 대신 1급수인 안동댐 물을 도수관을 통해 영천댐이나 운문댐으로 공급해 상수원으로 활용하는 '맑은 물 하이웨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안동댐 물을 대구에서 활용하려면 정부의 '국가수도기본계획'에 우선 반영하고, 국가물관리위원회 산하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의 '낙동강통합물관리방안'으로 의결하는 등 관련 절차를 거쳐야한다.

안동댐·임하댐에서 영천댐·운문댐까지 약 147㎞ 길이의 도수관로를 연결하는 데에는 1조4천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된다. 사업비는 한국수자원공사가 70%, 정부가 30%를 부담하게 된다는 게 대구시의 설명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맑은 물 상생 협정에 따라 해평취수장을 공동이용하더라도 하루 28만톤의 물은 여전히 매곡·문산취수장에서 확보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대안이 필요했다"면서 "맑은 물 하이웨이 사업의 당위성이 충분한만큼 안동시 및 물 사용에 관한 협력 절차를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