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8만803명, 어제의 2.1배로 급증…넉 달 만에 최다

  • 0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유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17일 신규 확진자 수는 18만명대로 급증했다. 방역당국이 예상한 이번 재유행의 정점에 가까운 규모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8만803명 늘어 누적 2천168만2천816명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4월 13일(19만5천387명) 이후 약 넉 달(126일·18주) 만에 하루 최다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방역당국은 이번 코로나19 재유행이 이달 중 하루 신규 확진자 20만명 이내에서 정점을 형성한 뒤 천천히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달 중·하순 하루 12만∼33만2천명에서 유행이 정점을 찍고 감소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한 8개 연구팀의 전망치를 종합해 내린 결론이다.

다만 이날 수치가 유행 정점 도달을 의미하는지, 일시적 현상인지는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발표치(8만4천128명)의 2.1배로 급증했다. 휴가철과 광복절 연휴(13∼15일)가 겹치면서 감소했던 진단 검사 수가 평일인 전날 급증한 영향이 반영됐을 수 있다.

1주일 전인 지난 10일(15만1천748명)의 1.2배, 2주일 전인 지난 3일(11만9천884명)과 비교하면 1.5배로 늘었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4만5천964명, 서울 3만2천523명, 부산 1만3천32명, 경남 1만2천723명, 인천 9천113명, 대구 8천728명, 경북 7천550명, 충남 7천542명, 전남 7천509명, 전북 6천291명, 대전 6천177명, 충북 5천726명, 광주 5천521명, 강원 5천176명, 울산 3천877명, 세종 1천548명, 제주 1천783명, 검역 20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469명으로 전날(563명)보다 94명 줄었다. 방역당국은 "연휴 기간 위중증 단계에서 호전 또는 격리해제된 환자가 연휴 이후 많이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1주 전인 지난 10일(402명), 한 달 전인 지난달 17일(71명)과 비교하면 전반적인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신규 확진자 수 추이와 1∼2주 시차를 두고 나타나 앞으로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사망한 확진자는 42명으로 직전일(37명)보다 5명 증가했다.

누적 사망자는 2만5천752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2%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