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서예대전, 해서 부문 강인옥 작가 대상 수상

  • 0

지현숙 윤애라 황윤순 장기철 우수상
17~21일 경북도청 동락관 제2전시실서 전시회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서예협회 경상북도지회(지회장 박창섭)가 주관하는 제30회 경상북도 서예대전에서 강인옥 작가의 해서작품 '許格 時'(허격 시)가 대상에 선정됐다. 전시는 이달 17일부터 21일까지 경북도청 동락관 제2전시실에서 열린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서예협회 경상북도지회(지회장 박창섭)가 주관하는 제30회 경상북도 서예대전에서 강인옥 작가의 해서작품 '許格 時'(허격 시)가 대상에 선정됐다. 전시는 이달 17일부터 21일까지 경북도청 동락관 제2전시실에서 열린다. 경북도 제공
제30회 경상북도 서예대전 대상 작가 강인옥 씨. 경북도 제공
제30회 경상북도 서예대전 대상 작가 강인옥 씨.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서예협회 경상북도지회(지회장 박창섭)가 주관하는 제30회 경상북도 서예대전에서 강인옥 작가의 해서작품 '許格 時'(허격 시)가 대상으로 선정됐다.

경북도는 지난 6월 11일과 12일 경북하이텍고등학교 체육관 등에서 작품심사와 휘호심사를 거쳐 총 390점의 출품작 중 213점을 입상작으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공개심사 결과 최고상인 대상에 강인옥 작가의 해서 작품이 선정됐다.

강 작가 작품은 마지막까지 심사위원들의 격론 끝에 대상으로 결정됐다. '충실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과감한 기운이 돋보이는 새로운 해석의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우수상에는 문인화부문 지현숙, 예서부문 윤애라, 한글부문 황윤순, 행초서부문 장기철 작가 작품을 선정했다. 이 밖에 특선 48점과 입선 160점을 선정했다.

전시회는 이달 17일부터 21일까지 도청 동락관 제2전시실에서 열린다. 마지막 날인 오는 21일 오전 11시 같은 곳에서 시상식을 연다.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서예협회 경상북도지회(지회장 박창섭)가 주관하는 제30회 경상북도 서예대전에서 강인옥 작가의 해서작품 '許格 時'(허격 시)가 대상에 선정됐다. 전시는 이달 17일부터 21일까지 경북도청 동락관 제2전시실에서 열린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서예협회 경상북도지회(지회장 박창섭)가 주관하는 제30회 경상북도 서예대전에서 강인옥 작가의 해서작품 '許格 時'(허격 시)가 대상에 선정됐다. 전시는 이달 17일부터 21일까지 경북도청 동락관 제2전시실에서 열린다. 경북도 제공

올해로 30회째를 맞는 서예대전은 그간 한글, 한문, 문인화, 서각 등의 분야에서 작품 1만3천여 점이 출품되고 226명의 초대작가를 배출하는 등 전통문화의 계승·발전과 서예 저변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의 재유행에도 예년보다 더 많은 작품이 출품됐다. 전통문화의 맥을 잇는 서예인들의 뜨거운 열정과 한국서예협회 경북도지회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