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집중호우 회의서 기상청장에 "예보 정확도 높일 방안 모색하라"

  • 0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 현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 현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저녁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집중호우에 대한 각별한 대처를 주문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오후 9시쯤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영상을 통해 집중호우 대비 및 복구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유희동 기상청장으로부터 기상 상황과 호우 대비·복구 상황을 보고 받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후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며칠 전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충남 부여·청양 지역 수해복구 상황에 대해 물은 후 "이재민 구호와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부여·청양은 대표적인 농촌 지역으로 영농시설의 피해가 곧 생업 기반 상실로 이어지는 만큼, 피해 조사를 신속히 실시하고 복구비 지원 등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은 "현재 이재민 대피소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므로 대피소를 포함한 인근 지역까지 방역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치료제 공급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비하라며 "특히 지난주 비가 내린 지역의 지반이 약해져 있기 때문에 오늘부터 내릴 비에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유희동 기상청장. 연합뉴스
유희동 기상청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특히 유희동 기상청장에게는 "이상 기상 현상과 기록적 폭우가 반복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상 예보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처럼 개선을 언급한 예보 정확도와 관련, 중부지역 집중호우 발생 전 주였던 이달 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기상청 업무보고 자리에서 예보관 증원 및 비효율 기상관측장비 조치를 위한 계획에 힘을 실어줄 것을 간접적으로 요청하기도 했다.

당시 유희동 기상청장은 "경험하지 못한 위험 기상이 빈번히 발생하기 때문에 예보관이 분석할 내용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업무 부담이 가중돼 예보 역량 하락이 우려된다. 인력 재배치와 함께 행정안전부와 인력 증원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