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北 비핵화 지원 담대한 구상"-야 "굴욕외교 광복절 의미 퇴색"

  • 0

'자유' 강조한 尹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평가 엇갈려
여당 '인류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 제시' 호평 vs 더불어민주당 '누구를 위한 자유냐!' 반문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끝난 뒤 정의당 이은주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끝난 뒤 정의당 이은주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의 가치'를 강조한 제77주년 광복절 대통령 경축사를 두고 여야는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여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인류의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겠다는 대한민국의 위상에 걸맞은 방향을 제시했다고 호평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경축사에서 강조한 자유의 가치가 누구를 위한 것이냐는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힘은 15일 내놓은 윤 대통령의 경축사가 한일관계의 우호적 복원과 북한 비핵화에 따른 구체적 지원 프로그램 내용을 담은 담대한 구상, 그리고 서민 주거 불안 해소와 장애인 정책 등을 구체적으로 밝혔다고 평가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경북 안동시예천군)은 이날 논평에서 "광복이 우리 시대에 부여한 자유라는 막중한 가치를 반드시 지켜 내겠다"며 "앞으로 나아가는 대한민국의 한 걸음 한 걸음 마다 광복을 위해 노력하신 순국선열,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가치가 깊이 새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광복이 식민통치로부터의 해방이라면 건국은 진정한 독립의 시작"이라면서 "국가가 진정으로 독립하려면 스스로 지킬 힘과 동맹이 있어야 하고, 자신을 지탱할 부를 창출하고 필요한 인재를 길러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하지만 민주당의 반응은 시큰둥했다. 현 정부가 자유라는 가치를 바탕으로 추진하겠다는 ▷한일관계 개선 ▷구조조정 ▷양극화 해소를 위한 규제 개혁은 겉만 번지르르할 뿐 속은 변변치 않다고 지적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과 약속했던 공정과 상식, 법치와 원칙은 대통령이 자행하는 불공정과 비상식, 자의적 법 집행과 무원칙한 국정운영으로 산산히 부서졌다"며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굴욕외교로 광복절의 의미마저 퇴색시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민주당은 공허한 자유의 가치가 아니라 현재 대한민국이 직면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하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정의당도 윤석열 정부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로 가기 위해선 과거사에 대한 온전한 사죄와 배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책임 있는 외교적 의지를 밝혀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동영 정의당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가 내놓은 '담대한 구상 '제안이 실질적인 남북, 북미관계 개선으로 나아가려면, 한미군사훈련 재개나 선 비핵화 요구가 아니라 판문점선언과 싱가폴합의에 기초하여 상호 체제보장과 적대정책 전환 등 구체적 행동계획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