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더이상 이준석 신드롬 없다…떼쓰기 멈춰야"

  • 0

"민심은 합심해 尹정부 돕기 원해, 변화에 적응 내공 키워 돌아와야"
李 "왕따에 이유 있다 같은 조언"

2022년 2월 12일 대구 동성로에서 이준석, 홍준표. 연합뉴스
2022년 2월 12일 대구 동성로에서 이준석, 홍준표.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5일 이준석 대표를 향해 "더 이상 이준석 신드롬은 없다"고 말했다. 지난 주말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윤석열 대통령 직격에 나선 이준석 대표를 비판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1년 전 전당대회 때 당원과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위해 무언가 바꿔보자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준석 신드롬을 만들어 냈지만, 정권교체가 된 지금은 모두가 합심해 윤 정권이 안정되고 잘 하도록 도와줘야 한다는 게 민심과 당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이 대표를 향해 "정치판의 천변만화가 이렇게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데 아직도 1년 전 상황으로 착각하고 막말을 쏟아내면서 떼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참 딱하다"며 "이제 그만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고, 보다 성숙되고 내공 있는 모습으로 돌아오라"고 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 탄핵 때는 몰락해 가는 정권이어서 흔들기 쉬웠지만, 윤 정권은 이제 갓 시작한 정권"이라며 "대의(大義)를 위해 소리(小利)를 버리십시오. 당랑거철(螳螂拒轍·사마귀가 수레바퀴를 막는다는 뜻)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보다 앞선 13일에도 홍 시장은 라인 플랫폼 '청년의 꿈'에 올라온 "이 대표가 대통령에게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한다"는 질문에 답을 하면서 이 대표를 저격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고 밝힌 이 대표를 향해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 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정면으로 반박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의 '왜 욕을 먹는지도 생각해 봐야 한다'는 조언에 대해 "수준 낮은 얘기"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홍 시장 조언이 '수준 낮은 근거'에 대해 "윤핵관들은 '대통령이 이준석을 별로 안 좋아하는구나, 그러니까 재 때려도 되겠다' 해서 (욕을) 하는 것"이라며 "학교에서 왕따 피해자가 있을 때 가장 이제 안 좋은 게 따돌림 당하는 데도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는 것인데, (홍 시장의 조언은 바로)이런 것"이라고 주장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