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풍농협 현중환·김영숙 부부, 새농민상 전국 1위…철탑산업훈장 수상

  • 0

새농민상 본상 전국 1위에 선정된 현중환(왼쪽)·김영숙 씨 부부. 대구농협 제공
새농민상 본상 전국 1위에 선정된 현중환(왼쪽)·김영숙 씨 부부. 대구농협 제공

대구 현풍농협(조합장 곽병달) 조합원인 현중환(59)·김영숙(58) 씨 부부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2022년 제57회 새농민상 본상'에 전국 1위에 선정돼 철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새농민상은 자립·과학·협동의 새농민 운동 3대 정신을 실천하고, 농가소득 증진과 영농과학화 및 지역농업 발전에 기여하는 선도농업인 부부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새농민상 본상은 전국의 새농민상 수상자 중 20부부만 선발해 시상한다.

현·김 부부는 달성군 현풍읍에서 농업인의 자녀로 태어나 1997년 농업인 후계자로 선정됐다. 이후 쌀 작목반을 구성해 참숯을 활용한 친환경 퇴비 사용과 저농약 농업을 추진했고, 매년 농협과 계약재배로 출하해 농협의 발전과 지역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했다.

6차 산업과 연계해 지역 농가를 위한 신소득원도 발굴했다. 각종 농업인단체 활동으로 지역 농업인에게 선진 농업기술 보급, 농사정보 전달 등 농업인 상담사 역할도 수행했다. 이처럼 선도 농업인의 역할을 몸소 실천하면서 지역농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병희 대구농협 본부장은 "새농민상 본상과 정부 훈장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지역농업의 발전, 그리고 청년·후계농업인 양성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주시기 바란다. 대구농협도 새농민회의 지속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제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