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금관총, 복원·정비 마치고 16일부터 공개

  • 0

신라금관 최초 발견, 무덤 주인 확인된 유일한 고분

신라금관이 처음 발견된 금관총이 16일부터 공개된다. 경주시 제공
신라금관이 처음 발견된 금관총이 16일부터 공개된다. 경주시 제공

신라금관이 처음 발견된 곳으로 신라고분 중 유일하게 무덤의 주인이 밝혀진 금관총이 복원·정비를 마치고 16일 일반에 공개된다.

경주시는 15일 "신라 고분의 형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금관총이 16일부터 시범전시에 들어간다"며 "지상 1층 575.90㎡ 규모로, 시설 내부는 국내 최초로 돌무지덧널무덤의 주요 축조 구조물인 목조가구를 실물 크기로 재현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금관총 재발굴 당시 돌무지(積石) 유구 바닥에 규칙적으로 배열된 나무기둥 자국과 외곽 경사면의 가로세로 나무기둥 접합 흔적 등 높이 4m가 넘는 목조가구를 실물로 재현했다는 것.

무덤 중앙의 덧널(木槨)의 경우 일제강점기 때 첫 조사 결과와 달리 더 크고 높았으며, 외부에 덧널이 한개 더 있는 이중곽 등 이번 금관총 정비를 통해 밝혀진 새로운 사실도 무덤 바닥에 전시·재현했다.  

특히 '이사지왕' 이름을 통해 최초이자 현재 유일하게 무덤 주인을 알 수 있는 신라 고분이라는 것도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 관람객들을 위한 눈높이 맞춤 설명과 삽화묘사, 돌무지덧널무덤의 이해를 돕기 위한 첨단 증강현실 AR기법도 도입했다.

정식 개관은 인근의 고분정보센터 조성 공사가 마무리되는 내년 상반기에 이뤄질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금관총의 봉분 형태를 최대한 훼손하지 않기 위해 4차례에 걸쳐 설계안을 변경하는 등 금관총 보존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신라금관이 처음 발견된 금관총이 16일부터 공개된다. 경주시 제공
신라금관이 처음 발견된 금관총이 16일부터 공개된다. 경주시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