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지원 사격' 김용태 "모든 책임 윤핵관에…尹대통령 '내부총질' 입장 밝혀야"

  • 0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연합뉴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연합뉴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이준석 대표의 '윤핵관' 책임론에 힘을 실었다.

김 최고위원은 14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전날 이 대표 기자회견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비상이라 규정한 비상식적인 상황의 원인을 이 대표가 윤리위 징계를 받으면서 원인을 제공했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모든 책임은 윤핵관에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뒤에서 정말 말도 안 되는 작전으로 최고위에 절차적 하자가 있는데도 사퇴하게 된 배경, 민주주의 절차 훼손 등 모든 책임은 윤핵관에게 있다는 당내 평가가 많다"며 "여기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최고위원들을 비공개로 모아 궐위가 아니고 사고 상황임을 만천하에 천명하고 의원총회에서 추인받았다"며 "본인 욕심으로 원내대표와 직무대행을 다 하겠다는 생각을 하다 보니 이런 일이 발생했다. (권 원내대표가) 당연직이라는 이유만으로 참여하는 건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지구를 떠나면 호남 출마를 고려하겠다'고 밝힌 이철규 의원에 대해서는 "정말 표현을 잘못하셨다. 어느 국민이 진정성을 납득하겠나"라며 "본인께서 직접 호남에 출마한다면 이 대표가 달나라에 가라고 해야 진정성을 이해하지 않겠나"라고 꼬집었다.

김 최고위원은 다만 "대통령의 리더십 위기라고 언급한 부분은 솔직히 공감하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께서 대통령에게 5년이라는 정통성을 부여했다. 집권여당이라면 설사 정말 대통령의 위기라도 이를 위기라 표현하면 안 된다. 이것이야말로 헌법에 나온 대통령제를 존중하는 방향"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내부총질 문자'에 대해서는 "이제는 대통령이 입장 표명을 해주셔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과거 건강한 비판 담론을 넘어 내부총질이라고 인식했는지, 앞으로 어떻게 변화해 나갈 것인지, 당내 비판 담론이 있을 때 어떻게 수용할 것인지 대통령이 본인의 생각을 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와 유승민 전 의원이 보수 신당을 창당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치는 이상과 현실 안에서 균형을 찾아야 하는데 현실 정치에서 교섭단체를 이루는 문제 등은 결국 원내 의원들이 얼마나 많은 행동을 하는 것인가에 대한 현실적인 문제도 있다"며 "조직과 돈의 문제도 연결된다. 신당 창당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답했다.

오는 12월 전대가 열릴 경우 두 사람의 연대에 대해선 "(가능성이) 없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개인의 권력 의지가 중요하지만 국민과 당원이 부른다면 응해야 할 필요가 있다. 현실적으로 연대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