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대표단 14·15일 대만 방문…첫날 中군용기 11대·군함 6척 출동

  • 0

대만 외교부의 미국 의회 대표단 환영 게시물. 맨 위 얼굴 사진은 에드 마키 미국 상원 의회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 대만 외교부 페이스북
대만 외교부의 미국 의회 대표단 환영 게시물. 맨 위 얼굴 사진은 에드 마키 미국 상원 의회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 대만 외교부 페이스북
에드 마키 미국 상원 의회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왼쪽)이 14일 대만 쑹산공항에 도착해 위다레이 대만 외교부 차관과 기념촬영을 했다. 대만 외교부
에드 마키 미국 상원 의회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왼쪽)이 14일 대만 쑹산공항에 도착해 위다레이 대만 외교부 차관과 기념촬영을 했다. 대만 외교부

미국 의회 대표단이 14일(현지시간) 대만을 방문했다.

이는 낸시 펠로시 미 의회 하원의장이 지난 2, 3일 이틀에 걸쳐 대만을 방문하고 12일 만이다.

▶주대만미국협회(AIT)는 14일 성명을 내고 민주당 소속 에드 마키(미국 상원 의회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존 가라멘디·앨런 로언솔·돈 바이어 의원과 공화당 아우무아 콜먼 라데와겐 의원 등 모두 5명 의원이 인도·태평양 지역 방문 일정의 하나로 대만을 14, 15일 이틀 동안 방문한다고 밝혔다.

AIT는 대만에서 사실상 미국 대사관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AIT에 따르면 대표단은 다음날인 15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나는 것을 비롯해 현지 고위 지도자들과 만나 미국-대만 관계, 지역 안보, 무역 및 투자, 글로벌 공급망, 기후변화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3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만 총통부 제공] 연합뉴스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3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만 총통부 제공] 연합뉴스
대만 국방부
대만 국방부

▶대만 외교부는 미국 의회 대표단의 방문을 환영하면서 "중국이 대만 해협을 가로질러 긴장을 계속 고조시키고 있는 가운데 이번 미국 의회 대표단의 방문은 대만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지원이 중국의 위협에 흔들리지 않을 것임을 보여주는 저항의 표시"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이는 앞선 중국의 군사적 위협을 의식한 맥락이다.

미국 의회 대표단의 이날 오후 7시쯤 수도 타이베이 쑹산공항 도착에 바로 앞서서는 중국 군용기 11대와 군함 6척이 이날 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낮 동안 대만 해협 주변에서 탐지됐다고 대만 국방부가 밝히기도 했다.

대만 국방부는 탐지된 군용기 가운데 Su-30 전투기 4대, J-10 전투기 2대, J-11 전투기 2대, J-16 전투기 2대 등 10대는 대만 해협 중간선을 넘어왔다 돌아갔고, KJ-500 조기경보기 1대는 타이완 서남부 방공식별구역 즉, 아디즈(ADIZ)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대만 해협 중간선은 1955년 미 공군이 중국과 대만 간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선언한 비공식 경계선이다.

중국은 앞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때에도 반발의 의미로 대만 인근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전례를 감안하면 이번 미국 의회 대표단 방문 기간 및 이후에 중국이 닮은꼴 군사 행동을 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