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누적 득표율 73.28%…여론조사 79.6% 1위

  • 0

반환점 돈 민주당 전당대회…박용진 19.90·강훈식 6.83%

14일 오전 충남 공주시 금흥동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 당 대표 후보들이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 연합뉴스
14일 오전 충남 공주시 금흥동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 당 대표 후보들이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출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70% 넘는 권리당원의 지지를 받으며 2주째 독주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14일 처음 발표된 1차 일반 국민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80%에 육박하는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이른바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에서 '확대명(확정된 대표 이재명)'으로 분위기를 몰아갔다.

민주당 발표에 따르면 이 후보는 14일 오후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대전·세종 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공개된 권리당원 투표 결과에서 12개 시도 누적 득표율 73.28%를 기록했다. 이어 박용진 후보가 누적 득표율 19.90%, 강훈식 후보가 6.83%를 각각 기록했다.

이 후보는 이날 함께 발표된 1차 국민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79.69%의 지지를 얻었다. 박 후보가 16.96%, 강 후보가 3.35%로 뒤를 이었다.

민주당은 당대표 경선에서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 일반 국민 여론조사 25%를 각각 반영한다. 이날 발표된 1차 여론조사 결과는 오는 28일 열리는 전당대회 당일 최종 득표율과 합산된다.

이날 중간 순위 기록 압승을 기록한 이 후보는 취재진과 만나 "과분한 지지를 보내준 당원 여러분과 민주당을 지지하는 국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박용진 후보를 찍더라도, 강훈식 후보를 찍더라도 모두 정당 민주주의에 참여하는 것이다. 당원 중심의 정당을 만들기 위해서는 당원 투표율이 높아져야 한다"며 "앞으로는 최고의 투표율을 보여주기를 각별히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재로 고통 받는 국민 여러분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조속한 피해복구 그리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이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