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찾아주세요" 가양역서 또 실종…20대男 일주일째 행방묘연

  • 0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남성이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7일부터 연락이 두절된 이정우(25)씨의 지인 A씨에 따르면 이씨는 실종 당일 오전 1시 30분쯤 공항시장역 인근에서 지인들과 헤어진 후 지금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같은날 오전 2시 15분 가양역 인근 CCTV에는 이씨가 가양대교 쪽으로 걸어가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이씨는 오전 2시 30분쯤 여자친구와의 통화를 끝으로 휴대전화 전원을 끈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이씨가 단순 가출을 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키 172㎝에 몸무게 60㎏의 마른 체격인 이씨는 실종 당일 검은색 반소매 티셔츠와 베이지색 바지, 흰색 운동화를 착용하고 있었다. 또 이씨의 오른쪽 손목과 왼쪽 쇄골에는 레터링 문신이 새겨져 있다.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리고 "저랑 가장 친한 지인 동생이 실종됐다. 어떠한 제보라도 좋으니 꼭 아시는 분께서는 문자나 전화좀 부탁드린다"며 "장난전화 및 수사에 혼선을 줄 수 있는 허위제보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6월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여성 김가을(24)씨가 실종되는 일이 발생했다. 경찰은 김씨의 마지막 모습을 확인한 직후 곧바로 수색 작업에 돌입했지만 김씨의 행방은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