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장 침체에 가구·인테리어 기업 실적 '뚝'…"개선 기대"

  • 0

한샘·LX하우시스·현대리바트 영업이익 70% 이상 감소

올해 상반기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면서 가구·인테리어 업체들도 실적 부진을 면치 못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상반기 한샘의 영업이익은 121억7천만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7.0% 감소했다.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8.5%, 58.8% 줄었다.

LX하우시스의 영업이익도 79.1% 줄어든 125억7천600만원에 그쳤다. 매출은 8.5% 증가했지만 순이익은 적자 전환됐다.

현대리바트 역시 영업이익은 26억3천만원으로 82.3%, 순이익은 15억1천200만원으로 82.2% 각각 줄었다.

신세계까사의 경우 매출은 44.2% 뛰었지만 영업 손실폭은 확대됐다.

이들 기업의 실적 악화는 금리 인상과 대출규제 강화에 따른 주택 '거래절벽' 현상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통상 거주지를 옮기거나 새집을 사는 사람이 많을수록 가구와 인테리어 수요도 커지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주택 매매량은 총 31만260건으로 작년 동기(55만9천323건)보다 44.5% 감소했다.

한샘 관계자는 "주택거래량 급감과 주택담보대출 이자율 상승,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인상 등 거시경제 환경이 악화돼 실적이 부진해진 측면이 크다"고 설명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유통망 확대, 해외 프리미엄 가구 라인업 강화 등을 통해 수익성을 점진적으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제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