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무더위 속 연이틀 강한 소나기…약해진 지반 유의

  • 0

대구경북, 15~16일 최대 150mm 이상 비 예보
최근 비로 약해진 지반…안전 유의 필요

중부지역에 많은 비가 이어지는 9일 강원 원주시 호저면 산현리 칠봉체육공원으로 가는 외길이 하천 범람으로 막혀 일대 10여 가구가 고립되자 인근 주민이 이를 걱정하며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지역에 많은 비가 이어지는 9일 강원 원주시 호저면 산현리 칠봉체육공원으로 가는 외길이 하천 범람으로 막혀 일대 10여 가구가 고립되자 인근 주민이 이를 걱정하며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광복절 연휴를 맞은 대구경북에는 무더위 속에서도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대구기상청은 수도권의 폭우만큼은 아니지만, 최근 지역의 강수로 지반이 약해졌다며 안전 사고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14일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광복절인 15일과 16일에 비 소식이 있다. 기상청은 대구와 경북 내륙에 30~100mm, 경북 서부에는 150mm 이상의 비가 이틀 동안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16일 0시부터 정오까지 대구경북에 시간당 최대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역에 따라 강수량 차이가 크고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겠지만 낮 기온 상승과 남서쪽의 습한 공기 유입으로 대기가 불안정하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비 소식과 함께 무더위도 이어진다. 현재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15일까지 체감온도는 최대 33~35℃까지 오를 예정이다. 경북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는 열대야(밤 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겠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지역 강수량이 수도권만큼은 아니지만 최근 단시간에 내린 강한 비로 지반이 약해졌을 가능성이 크다. 관련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