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판 8부작 '안나' 공개…쿠팡플레이 직접 편집 두고 시청자들 반응 엇갈려

  • 0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시리즈 '안나'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시리즈 '안나'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시리즈 '안나' 감독판의 8부작 전편이 공개되면서 두 버전을 모두 시청한 네티즌의 평가가 하나둘 나오고 있다.

지난 6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개된 기존 6부작 '안나'는 쿠팡플레이 인기작 1순위를 지키며 쿠팡플레이의 대표적인 오리지널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주연을 맡았던 수지의 연기 또한 큰 호평을 받으며 대중으로부터 많은 사랑과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최근 '안나'의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과 '편집권'에 대한 갈등이 드러났다.

이 감독은 "현재 공개돼 있는 6부작 형태의 '안나'는 극본을 쓰고 연출을 맡은 감독을 배제한 채 쿠팡플레이가 일방적으로 편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쿠팡플레이 측은 이에 대해 "감독의 편집 방향이 당초 상호 협의된 방향과 현저히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고, 이에 제작사의 동의를 얻어 계약에 명시된 우리의 권리에 의거해 원래의 제작의도와 부합하도록 작품을 편집했다"고 반박했다.

쿠팡플레이는 이 감독과의 작품 편집 갈등이 수면위로 드러나기 전인 7월 8일 "총 8부작의 '안나'감독판을 8월 중 공개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지난 12일 저녁 8부작 전편을 일시 공개했다.

기존 6부작에 이어 새로운 8부작 감독판을 감상한 시청자들의 비교평이 온라인에 하나둘 올라오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상당 부분 온라인 의견은 '쿠팡플레이 편집본'이 더 마음에 들었다는 쪽이다.

네티즌들이 "6부작의 내용 전개가 훨씬 속도감이 있었고, 8부작은 구체적인 개인 서사가 늘어나다 보니 전개가 다소 느리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공통된 의견을 내놨다.

전체적인 스토리와 결말은 양쪽에 거의 차이가 없는 반면, 8부작이 섬세한 인물 심리 묘사에 치중하다 보니 긴장감과 몰입도 측면에서는 아쉬웠단 평이다.

반면 감독판이 주인공과 주변 인물들에 대한 서사를 추가한 부분에 대해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면서 스토리 개연성이 생긴 느낌" "유미의 심리가 이제야 완전히 이해가 간다" 등 감독판을 선호하는 의견들도 보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