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 해외송금, 발표된 7조원보다 많아…금감원검사 확대 불가피

  • 0

은행 자체 점검에서 이상 거래액 증가…당국 검사하면 더 늘어날 듯
우리·신한 이어 다른 은행도 검사 대상에 포함 예상
금감원장 "단기 이익추구에 씨감자까지 삶아먹어" 질타…제재 예고

이준수 금융감독원(금감원) 부원장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거액 해외송금 관련 은행 검사 진행 상황'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수 금융감독원(금감원) 부원장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거액 해외송금 관련 은행 검사 진행 상황'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은행들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불분명한 자금이 당초 예상을 초과해 총 8조5천억원(65억4천만달러)을 넘는 것으로 알려져 '거액 이상 외환 거래'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는 자금세탁과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는 데다 최근 송금과 관련된 업체 직원들마저 구속됨에 따라 해외 송금에 협력한 은행들에 대한 대대적인 검사와 제재가 뒤따를 전망이다.

◆이상 해외 송금 규모가 7조원 넘어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4조3천900억원(33억7천만달러) 규모의 이상 해외 송금 거래를 파악한 뒤 모든 은행에 2조6천억원(20억달러) 규모의 주요 점검 대상 거래에 대한 자체 조사를 지시했다.

은행들은 자체 점검 결과 당초 금감원이 제시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31억5천만달러(4조1천억원)의 의심 거래를 보고해 이상 해외송금 규모가 총 65억4천만달러(8조5천41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적발된 해외 송금 거래는 대부분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무역법인 계좌로 모인 뒤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였다.

금감원은 지난달 말 관련 브리핑에서 이상 해외 송금 거래와 관련해 점검 대상의 규모가 7조억원이며 이 가운데는 정상적인 상거래에 따른 송금으로 확인되는 경우가 있어 이 액수를 모두 이상 해외 송금 거래로 단정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은행들이 주요 점검 대상 거래를 자체 파악하는 과정에서 의심 거래가 늘면서 문제 되는 액수가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이상 해외 송금액을 포함해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이다.

이처럼 은행들의 자체 점검을 통해 의심 거래가 새롭게 보고됨에 따라 금감원은 조만간 보고 액수가 큰 은행들을 중심으로 현장 검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신한, 우리 이외의 은행들도 검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지난 11일 가상자산 행사 뒤 기자들에게 "외환거래 관련해서는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제재 등은 어쩔 수 없을 것 같다"며 징계를 예고했다.

◆검찰, 국정원 수사 확대

검찰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대구지검은 지난 11일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외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유령 법인 관계자 3명을 구속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국제범죄수사부도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감원으로부터 이상 외화거래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상한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무역대금으로 위장한 해외로의 자금 흐름이 단순히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차익거래 성격을 넘어 가상자산 거래소를 통한 자금세탁을 시도했거나 다른 불법 범죄자금과 연관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국가정보원도 금감원과 업무협조를 하면서 이상 해외 송금 관련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과 금융권 안팎에선 송금된 자금의 국외 추적이 어렵다 보니 이상 거래의 주체와 거래 목적을 두고 다양한 추측이 오가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확실히 밝혀지지 않다 보니 정치 비자금이다, 북한으로 넘어갔을 것이다, 각종 불법 자금이 외국으로 나갔을 것이다 등 여러 루머(소문)가 돈다"고 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비교적 단기간에 대규모의 자금 거래가 집중적으로 이뤄진 것에 비춰볼 때 개인 차원의 행위로 보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해외와 연계된 조직적인 세력이 연루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