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대통령실·권익위 승진 희망자 정치적 거래→감사원 청부감사"

  • 0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8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을지연습 준비보고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8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을지연습 준비보고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페이스북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페이스북

사퇴 압박 및 감사원 표적 감사 논란에 휩싸인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3일 윤석열 대통령을 지목, "대통령을 존경하느냐는 질문에 국민권익위원장은 오직 국민을 존경한다는 답변을 드린다!"며 "그것이 국민들께서 국민권익위원장에게 법률로 정해주신 임무!"라고 느낌표(!)를 거듭 넣어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및 자신이 수장으로 있는 국민권익위 등의 승진 희망자들이 모종의 정치적 거래에 연루, 감사원이 동원된 일명 '하명 청부감사'가 이어지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전현희 위원장은 이날 7시 54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사원의 권익위 감사 관련 기사(KBS '박홍근 "권익위에 대한 표적 감사 실체 드러나…정치적 뒷거래 의심" 기사)를 링크, 장문의 글을 남겼다.

전현희 위원장은 "국민권익위를 감사원처럼 대통령 국정운영지원기관으로 전락시킬것인가?"라고 물으면서 "집권여당 의원이 권익위원장에게 묻는다! 대통령을 존경하느냐?"라고 했다.

이는 지난 7월 27일 송석준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국민권익위원회 상임위인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전현희 위원장에게 "윤석열 대통령을 존경하십느냐?"라며 "대기하고 있는 후임자보다 윤석열 대통령을 더 존경할 수 있겠느냐?"라고 물으며 사퇴를 촉구하는 뉘앙스를 담았던 것을 가리킨 맥락이다.

이어진 페이스북 글에서 전현희 위원장은 "대통령실과 여권은 정권과 국정철학을 같이하지 않고 코드를 맞추지 않는 기관장은 물러나야 한다고 법률상 임기가 정해진 독립기관인 국민권익위원장의 사퇴를 연일 종용한다"며 "여당 의원(송석준 의원) 상임위 발언과 언론 보도등에 의하면 대통령실은 이미 후임 국민권익위원장과 보도에서 실명까지 거론된 부위원장들 후보들을 사실상 임명하고 권익위 정무직들의 사퇴를 기다리며 대기 중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대통령실과 총리실은 국무회의와 각종 정부회의에 쓸모 없는 사람 맞지 않는 사람이라며 권익위원장을 배제시키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전현희 위원장은 감사원을 가리켜 "급기야는 대통령국정운영기관을 자임한 감사원이 동원돼 매우 이례적 시기와 이례적 사유로 권익위원장 사퇴 압박 권익위 표적감사에 돌입했다"며 "여당 윤핵관 의원이 상임위에서 감사원 감사를 언급한 바로 다음날 오전 아무런 예고도 없이 작년에 정기감사를 완료한 권익위에 들이닥친 매우 이례적인 정치감사"라고 비판했다.

전현희 위원장은 "또 민주당의 지적처럼 용산 대통령실과 '윤핵관', 승진을 원하는 권익위 고위 관계자 제보 등 삼각편대로 이뤄진 권익위원장 사퇴와 승진과 당권구도정리 라는 모종의 정치적 거래에 감사원이 동원된 하명 청부감사라는 의혹도 제기된다"고 여러 곳에서 자신에 대한 정치적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맥락의 언급을 하면서 "이례적 감사 시기와 정치권의 청부하명감사 의혹 제기 외에도 감사 내용의 정치편향성으로도 정치보복성 정치탄압 감사임이 입증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감사원 감사 내용을 두고도 "감사원은 현재 통상의 감사 업무 범위가 아닌 감사원장과 다른 부처 장관들에게 문제도 삼지 않고 관리 기준도 없는 장관급 권익위원장 근태 업무에 집중하고 있다. 또 권익위 고유업무인 유권 해석과 민원업무 감사 표적들도 대부분 여권에서 문제 삼고 있는 정치적 사안들로 통상의 감사원의 중립적 감사가 아닌 정치편향성 있는 정치적 청부 감사임을 아무런 부끄럼도 없이 드러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감사 표적은 지난 정권의 조국·추미애·박범계 법무부 장관들 관련 유권해석들과 서해공무원 사건, 북한 귀순어민사건 등 여권에서 문제 제기하는 정치적 사안들이 대부분이다. 감사원은 자신들의 정치적 편향성과 권익위원장을 겨냥한 사퇴압박 감사라는 의도를 숨기지 않는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글 말미에서 전현희 위원장은 "대통령을 존경하느냐는 질문에 국민권익위원장은 오직 국민을 존경한다는 답변을 드린다! 그것이 국민들께서 국민권익위원장에게 법률로 정해주신 임무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현희 위원장은 지난 7월 30일에는 페이스북에 자신을 응원하면서 감사원을 비판하는 직원들의 문자메시지를 공개, 사퇴 여부에 대해 일축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