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윤' 이철규 "말 같은 소릴 해야 평가하지, 거짓말+남탓"…'친이' 김웅 "자랑스럽고 짠한 우리 대표"

  • 0

이철규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합뉴스
이철규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작심 기자회견을 둘러싸고 당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회견에서 '윤핵관'으로 실명이 거론된 이철규 의원은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는 취지로 평가절하한 반면, 친이준석계 의원들은 지지와 응원을 보냈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이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을 지목하며 다음 총선에서 험지 출마를 요구한 데 대해 "국회의원은 유권자가 뽑는 거지 이준석이 뽑는 게 아니다"라고 맞받았다.

이 의원은 "이준석이 누구를 어디 가라 뭐 하라 하나. 누가 이준석에게 그런 권한을 줬나"라며 "무소속으로 심판받아 국회의원이 된 나를 보고 어디로 가라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과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지구를 떠나겠다'는 발언을 언급하며 "본인이 윤석열 대통령 되면 지구 떠나겠다는 말까지 서슴지 않았는데, 본인이 그런 자세를 보이면 내가 호남 출마도 마다하지 않고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의 회견에 대해 "말 같은 소리를 해야지 무슨 평가를 하지, 오늘도 오로지 남 탓과 거짓말만 했다"며 "전제가 올발라야지, 거짓말을 하면 안 되지 않나. 그 주변 사람들은 입만 열면 거짓말이고 속이고 조작한다"고 직격했다.

그는 "작년에 (당협) 성과 평가를 하는데도 자기한테 바른말 한 사람들은 조작해서 뺀 사람들이다. 이자들이 그런 짓을 하면서 공정과 정의를 부르짖는다"며 "이준석은 아주 사악한 사람이다. 자기한테 바른말 하면 거짓말과 통계 조작까지 해 가면서 상대를 응징하고 보복하는 인격의 소유자"라고 맹비난했다.

김웅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합뉴스

반면, 당내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일부 의원들은 SNS 공개 발언을 통해 이 대표에게 힘을 실었다.

김웅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회견) 한줄평, 그럼에도 우리는 전진할 것이다"라며 "자랑스럽고 짠한 국민의힘 우리 대표"라고 짧게 언급했다.

김병욱 의원은 같은날 페이스북에 "이준석은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다"라며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했다.

그는 "오늘 이준석 대표는 권위주의적 권력구조에 기생하는 여의도의 기성 정치권을 정밀폭격했다"며 "여의도 정치를 사람도 조직도 아닌 자유, 민주주의, 인권 등 가치에 충성하는 정치로 탈바꿈시켜야 한다는 절규가 국민들에게 큰 울림으로 전달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우리 정치권은 이준석이라는 문제적(?) 리더로 인해 더 크고 시급한 개혁의 과제를 부여받았고 서둘러 그 답을 내놓아야 한다"며 "배지(국회의원)는 권력을 못 이긴다. 하지만 정작 그 권력은 민심을 못 이긴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