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BI,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서 기밀문서 다수 발견…'핵무기' 관련 문서도?

  • 0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메리어트 마르퀴스 호텔에서 열린 극우 성향의 싱크탱크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연구소 주최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메리어트 마르퀴스 호텔에서 열린 극우 성향의 싱크탱크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연구소 주최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국가 기록물 반축 의혹을 받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에서 다수의 국가기밀문건을 발견했다. 이 가운데는 핵무기 관련 기밀문서도 포함돼 있다는 보도도 나왔지만 확인되지는 않았다.

11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FBI는 지난 8일 집행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러라고 리조트 압수수색에서 1급 비밀 문건 4개, 2급 비밀 및 3급 비밀(Confidential) 문건 각 3개, 민감한 특수정보 문건 1개 등 모두 11개의 기밀 문건을 확보했다.

이들 문건은 일정 요건을 갖춘 정부의 특정 시설에서만 접근이 가능한 것들로 알려졌다.

또 FBI는 비밀문서 외에도 사진첩과 직접 수기한 메모,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인 로저 스톤에 대한 사면 관련 문서, 프랑스 대통령에 대한 문서 등 33개 품목 약 20상자 분량의 자료를 확보했다.

다만 영장과 압수물 확인증만으로는 압수한 문건의 내용을 알 순 없다고 미 언론은 보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수색 과정에서 핵무기 관련 정보가 포함된 문건을 찾으려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를 확보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FBI가 압수한 비밀문건은 자신이 퇴임 전 비밀 분류를 해제한 자료라고 주장했다. 미국 대통령은 비밀문서를 재평가해 비밀분류에서 해제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모든 것은 비밀문서에서 해제됐다. 어떤 것도 압수수색이 필요치 않았다"며 "그들이 권모술수를 부리고 있거나, 마러라고에 들어오지 않고 보안 창고에 있던 것들만 가질 수 있었다"고 했다.

앞서 미 법무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자택 압수수색에 반발하자 법원에 영장과 압수물품에 대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확인증을 공개해줄 것을 요구했다.

법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의 동의를 얻어 이날 압수물품을 전격 공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압수 물품은 비밀문서가 아니라고 주장함에 따라 이번 논란은 FBI가 압수한 문건이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비밀분류에서 해제됐는지 여부가 핵심쟁점이 될 전망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