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이름 바뀐다…WHO "특정 문화·사회 낙인 우려"

  • 0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 연합뉴스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숭이두창'을 대체할 새 이름을 찾기로 했다.

12일(현지 시간) 외신보도에 따르면 WHO는 성명을 통해 일반 대중도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을 제안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 명칭 변경을 추진하는 배경은 특정 문화·사회에 입힐 낙인 효과와 차별 우려 때문이다.

WHO는 "(특정) 문화, 사회, 국가, 지역, 직업, 민족집단에 불쾌감을 주는 것을 피하고 무역, 여행, 관광, 동물 복지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코로나19도 감염병 발생 초기 '중국 바이러스'나 '우한 바이러스'로 불렸다. WHO는 아시아계에 대한 차별로 이어질 수 있다며 코로나19라는 공식 명칭을 신설한 바 있다.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은 공개 토론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새 이름이 확정될 시점은 명확히 제시되지 않았다.

다만 '콩고분지형'과 '서아프리카형'으로 불려 온 원숭이두창의 두 가지 주요 변이의 명칭은 이미 각각 '계통군1'과 '계통군2'로 변경됐다.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던 원숭이두창은 지난 5월부터 세계 각국으로 확산했다. 현재까지 3만 1천여 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지난달 WHO는 원숭이두창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언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