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2만4592명…위중증 469명·사망 67명으로 늘어

  • 0

12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만명대를 기록했다. 전날보다 4천여명 감소한 수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2만4천592명 늘어 누적 2천123만6천355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 수는 전날(12만8천714명)보다 4천122명 줄었다.

1주일 전인 지난 6일(11만632명)의 1.13배, 2주일 전인 지난달 30일(8만1천979명)의 1.52배 수준이다.

감염경로별로 국내 발생은 12만4천112명, 해외유입은 480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3만1천123명, 서울 2만1천859명, 경남 7천764명, 부산 7천660명, 경북 6천210명, 인천 6천108명, 대구 6천71명, 전남 5천392명, 충남 5천227명, 전북 4천802명, 광주 4천396명, 충북 4천178명, 강원 3천987명, 대전 3천902명, 울산 2천964명, 제주 1천874명, 세종 1천64명, 검역 11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469명으로 전날(453명)보다 16명 늘었다. 5월 1일(493명) 이후 104일 만에 가장 많다.

전날 사망한 확진자는 67명으로 직전일(58명)보다 9명 많았다. 5월 8일(71명) 이후 97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누적 사망자는 2만5천566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2%다.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전국 기준 43.0%(1천790개 중 770개 사용)로 전날(40.8%)보다 2.2%포인트(P) 올랐다.

중중증 병상 가동률은 60.4%로 전날보다 0.2%P 하락했고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44.3%로 0.9%P 올라갔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71만7천97명으로 전날(69만4천643명)보다 2만2천454명 늘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